일본인 10명 중 7명 "기시다, 아베·스가 노선 벗어나야"

교도통신 여론조사…비례대표 정당 지지율 자민당 29.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시다 후미오 신임 자민당 총재(오른쪽)가 29일(현지시간) 도쿄에서 총재에 선출된 뒤 물러나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손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기시다 총재는 내달 초 의회 선출 절차를 거쳐 총리로 정식 취임한다. 2021.9.30/뉴스1 © AFP=뉴스1
기시다 후미오 신임 자민당 총재(오른쪽)가 29일(현지시간) 도쿄에서 총재에 선출된 뒤 물러나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손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기시다 총재는 내달 초 의회 선출 절차를 거쳐 총리로 정식 취임한다. 2021.9.30/뉴스1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일본인 10명 중 7명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아베 신조 전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의 정책 노선에서 벗어나기를 원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교도통신이 16~17일 18세 이상 일본 유권자를 대상으로 긴급 유·무선 여론조사(응답자 1257명)를 한 결과, 기시다 총리가 아베·스가 전 총리의 노선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응답은 68.9%에 달했다.

기시다 총리가 아베·스가 전 총리의 노선을 계승해야 한다는 응답은 26.7%에 그쳤다.

지난 4일 취임한 기시다 총리는 당과 내각의 요직에 아베 전 총리와 아소 다로 자민당 부총재의 측근을 다수 기용해 "기시다의 얼굴을 한 아베·아소 내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다만 이 같은 비판에도 이번 총선 비례대표 투표에서 어떤 정당에 투표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29.6%가 자민당이라고 답해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9.7%)을 크게 앞섰다. 이어 공산당(4.8%), 연립여당인 공명당(4.7%), 일본유신회(3.9%) 등 순이었다.

중의원 전체 의석 465석 가운데 비례대표는 176석이다.

어떤 선거 결과가 바람직하냐는 질문에는 '여당과 야당이 백중세'라는 의견이 45.2%로 가장 많았다. '여당이 야당을 웃돈다'는 36.3%, '여당과 야당이 역전된다'는 13.9%였다.

기시다 총리가 총선의 핵심 공약으로 내세운 '성장과 분배의 선순환'에 대한 반응은 '성장 중시'가 57.2%로 '분배 중시'(36.3%)를 앞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74.34상승 1.0910:31 12/07
  • 코스닥 : 995.49상승 3.6210:31 12/07
  • 원달러 : 1183.30상승 0.310:31 12/07
  • 두바이유 : 73.08상승 3.210:31 12/07
  • 금 : 70.12하락 0.6710:31 12/07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 [머니S포토] 與 정책조정회의…국민의례하는 송영길·윤호중 지도부
  • [머니S포토] 국회 국토위, 대화 나누는 이헌승-조응천
  • [머니S포토] 與 이재명 "코로나19 국가 지출, 쥐꼬리…당장 지원방안 협의해야"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