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장동·고발사주로 윤석열 맹폭…"끝까지 추적해 책임 묻겠다"

화천대유 TF 및 고발사주 TF 각각 첫 회의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조사 TF 발대식'에서 주요 일간지 지면에 '윤석열 징계' 관련 법원 판단 보도기사가 없다며 비판하고 있다. 2021.10.1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조사 TF 발대식'에서 주요 일간지 지면에 '윤석열 징계' 관련 법원 판단 보도기사가 없다며 비판하고 있다. 2021.10.1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7일 정국을 잠식한 '대장동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물론 두 사건 모두에 이름이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2시30분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화천대유 TF) 첫 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국민의힘과 토건비리 유착고리만 분명해져 간다"며 "국민의힘·박근혜 정권과 관련 있는 전현직 국회의원과 전직 대법관, 특검 등 고위직들이 도둑 장물을 나눠먹다 들통나고 자기들끼리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윤 전 총장을 둘러싼 의혹이 날마다 새롭게 터져나온다"며 "당장 윤 전 총장과 같이 골프를 치며 로비를 했다는 명단부터 빨리 확보하라"고 말했다.

화천대유 TF 단장인 김병욱 의원은 "화천대유 게이트의 핵심은 돈이 어디서 들어왔고 누구에게 갔는지인데 국민의힘과 일부 언론은 이를 왜곡해 돈의 흐름과 관계없는 이재명 후보만 공격하고 있다"며 "돈을 받았다는 인사 중에 민주당 관련 인사가 한 명이라도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송 대표는 이어 곧바로 윤 전 총장을 겨냥한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TF'(고발사주 TF)를 주재하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송 대표는 "단순히 윤석열 개인 문제가 아닌 대한민국 검찰 조직을 이렇게 망가뜨린 것은 대한민국 법질서의 큰 문제"라며 "총력 대응해달라"고 주문했다.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막강한 검찰권력을 사유화하고 자신과 가족, 측근을 위해서 검찰권력을 남용했던 행태를 하나하나 끝까지 추적해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민주당은 앞으로 화천대유 TF와 고발사주 TF를 매주 화·목요일 각각 2회씩 총 4회를 개최하면서 야당과의 총력전에 나설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45.27상승 45.5518:03 12/02
  • 코스닥 : 977.43상승 0.2818:03 12/02
  • 원달러 : 1175.90하락 3.318:03 12/02
  • 두바이유 : 68.87하락 0.3618:03 12/02
  • 금 : 71.13하락 0.7518:03 12/02
  • [머니S포토] 장원영 '현실감 떨어지는 미모'(2021 AAA)
  • [머니S포토]  밝은 미소짓는 잠룡 이재명
  • [머니S포토] 윤석열, 국민의힘 상임고문단과 오찬 회동
  • [머니S포토] 산자중기위, 의견 나누는 이학영 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장원영 '현실감 떨어지는 미모'(2021 AAA)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