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거래 제한한 '압구정·여의도·목동' 4억 ↑… "오세훈 정비 정책 원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지난 4월 토지거래허가구역(허가구역)으로 지정한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동 일대의 아파트 실거래가가 허가구역 지정 이전과 비교해 수억원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스1
서울시가 지난 4월 토지거래허가구역(허가구역)으로 지정한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동 일대의 아파트 실거래가가 허가구역 지정 이전과 비교해 수억원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스1
서울시가 지난 4월 토지거래허가구역(이하 허가구역)으로 지정한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동 일대의 아파트 실거래가가 지정 이전과 비교해 수억원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회재 의원(더불어민주당·전남 여수을)이 19일 국토교통부에서 제공받은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동 일대 토지거래허가구역 아파트 실거래가 현황’ 자료에 따르면 허가구역 지정 후 이달 12일까지 해당 지역에서 거래가 이뤄진 아파트는 총 41가구다.

이중 허가구역 지정 전후 실거래 비교가 가능한 아파트 38가구를 분석한 결과 30가구(78.9%)의 실거래가가 허가구역 지정 후 상승했고 보합은 2채, 하락 거래는 6채였다. 38가구 아파트의 실거래가는 허가구역 지정 전보다 평균 4억393만원 증가했다.

지난 9월 23일 72억원에 거래된 압구정 한양 8차(전용면적 210.1㎡) 아파트는 허가구역 지정 전 47억8000만원(2020년 7월) 수준이었다. 1년 만에 24억2000만원이 급증한 것이다.

압구정 현대 2차(전용면적 160.28㎡) 아파트는 허가구역 지정 전 후 15억이 뛰었다. 지난해 12월 실거래가 43억원이었던 이 아파트는 지난 9월 2일 58억원에 거래됐다.

이 같은 실거래가 급증을 두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한 민간 정비사업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4월 8일 취임한 오 시장은 같은 달 21일 압구정아파트지구(24개 단지)와 여의도아파트지구 및 인근단지(16개 단지), 목동택지개발사업지구(14개 단지), 성수전략정비구역 일대(총 4.57㎢)를 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당시 해당 지역은 2억~3억원씩 시세가 급등하면서 시장 불안성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주택 매매 시 반드시 사전에 관할 구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조치는 지난 4월 27일부터 1년간 지속된다.

김 의원은 “민간재개발 등 오세훈 시장표 민간정비 활성화가 서울시 부동산 시장의 극심한 불안을 초래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투기 조장 부동산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1.72상승 18.4718:01 12/07
  • 코스닥 : 996.64상승 4.7718:01 12/07
  • 원달러 : 1179.50하락 3.518:01 12/07
  • 두바이유 : 73.08상승 3.218:01 12/07
  • 금 : 70.12하락 0.6718:01 12/07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 [머니S포토]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서 발언하는 이재명
  • [머니S포토] 정은보 금감원장 취임 이후 첫 여전업계 만남
  • [머니S포토] 대권도전 김동연, 인재영입 1호 소개 및 6호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