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풍, 자연산 장어 앞에서 벌벌…"무서워서 못 잡아" 웃음

'안싸우면 다행이야' 1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전 농구 선수 전태풍이 자연산 장어 앞에서 벌벌 덜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허재, 김병현, 하승진, 전태풍은 자급자족 섬 생활을 했다.

이들은 아침 식사를 위해 통발부터 확인했다. 허재는 하루 전 통발 10개를 던져 놨다며 푸짐하게 먹기를 기대했다.

그러나 초반에 올린 통발에는 꽃게만 있어 아쉬움을 자아냈다. 모두가 장어를 기대하고 있었다. 허재는 "이거 큰일이다, 안 잡히면 안되는데"라며 걱정했다.

전태풍은 "감독님 저 지금 엄청 배고프다, 죽을 것 같다"라고 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붐은 "좀 짠하다"라고 말했다. 안정환 역시 "우리가 미안하네, 우리랑 같이 갔으면 맛있는 거 많이 먹였을 텐데"라고 거들었다.

이때 장어 한 마리가 등장했다. 등대 밑에 뒀던 통발에서 장어를 여러 마리 잡을 수 있었다. 모두가 기뻐하는 가운데 전태풍은 통발 안에 있던 장어를 직접 잡지 못하겠다고 해 웃음을 샀다.

전태풍은 "저는 못한다. 무섭다"라며 벌벌 떨었지만, 허재는 빨리 해보라고 다그쳤다. 결국 전태풍은 이 악물고 도전했고 드디어 장어를 옮길 수 있었다. 그는 장어 한 마리를 통에 옮기고 감격해 웃음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09.32하락 27.1218:03 11/29
  • 코스닥 : 992.34하락 13.5518:03 11/29
  • 원달러 : 1193.00하락 0.318:03 11/29
  • 두바이유 : 71.59하락 9.3318:03 11/29
  • 금 : 77.38하락 4.0618:03 11/29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의원들 질의에 답하는 표완수·이석형
  • [머니S포토] 김창룡 "윤창호법 위헌 부분 법률 보완하되 단속은 엄정"
  • [머니S포토] '대선 D-100' 윤석열 "난 충청의 아들…충청서 정권교체 신호탄 쏜다"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