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나, 양세형과 러브라인?…"우리 동갑인데 키도 같아" 너스레

'골프왕2' 1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골프왕2' 캡처 © 뉴스1
TV조선 '골프왕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골프왕2' 박하나, 양세형의 케미가 웃음을 안겼다.

1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골프왕2'에서는 박하나를 비롯해 최여진, 엄현경, 홍수현 등 여배우들이 출격한 가운데 신경전이 벌어졌다.

박하나는 골프 실력에 대해 "엊그제 공이 맞았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러면서 양세형을 향해 "세찬씨 좀 이기고 싶다"라고 말했다. 양세형 동생 양세찬과 이름이 헷갈린 것. 이에 양세형은 "아 세찬이~ 세찬아, 어디 있냐"라고 장난을 쳤지만 자존심을 구겼다.

다른 출연진들은 박하나, 양세형의 옷을 보고 "커플룩 같다"라며 러브라인으로 몰아가려 했다. 박하나는 양세형 옆에 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박하나는 "저희 동갑이다"라더니 "키도 동갑이네?"라면서 키가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양세형은 박하나의 공격에 두번 연속으로 당했다며 억울해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09.32하락 27.1218:03 11/29
  • 코스닥 : 992.34하락 13.5518:03 11/29
  • 원달러 : 1193.00하락 0.318:03 11/29
  • 두바이유 : 71.59하락 9.3318:03 11/29
  • 금 : 77.38하락 4.0618:03 11/29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의원들 질의에 답하는 표완수·이석형
  • [머니S포토] 김창룡 "윤창호법 위헌 부분 법률 보완하되 단속은 엄정"
  • [머니S포토] '대선 D-100' 윤석열 "난 충청의 아들…충청서 정권교체 신호탄 쏜다"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