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승부욕 넘치는 민호에 당황…"독특한 캐릭터가 들어왔어"

'골프왕2' 1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골프왕2' 캡처 © 뉴스1
TV조선 '골프왕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골프왕2' 장민호가 샤이니 민호의 승부욕에 당황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골프왕2'에서 골프왕 팀은 최여진, 홍수현, 박하나, 엄현경 등 여배우 4인방과 대결을 벌였다.

첫 홀은 양세형, 최여진의 일대일 대결이었다. 양세형이 승리를 가져갔지만, 민호는 아쉬워했다.

그는 멤버들에게 "그냥 이길 줄 알았는데 의외로 팽팽한 게 많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장민호는 "고수들이 많다"라며 "사실 우리 5승 한 것도 기적이다"라고 말했다.

민호는 "이제는 다 이겨야죠, 형들 잘하잖아요"라면서 남다른 자신감과 승부욕을 내비쳤다. 그러자 장민호는 "독특한 캐릭터가 들어왔어"라며 당황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09.32하락 27.1218:03 11/29
  • 코스닥 : 992.34하락 13.5518:03 11/29
  • 원달러 : 1193.00하락 0.318:03 11/29
  • 두바이유 : 71.59하락 9.3318:03 11/29
  • 금 : 77.38하락 4.0618:03 11/29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의원들 질의에 답하는 표완수·이석형
  • [머니S포토] 김창룡 "윤창호법 위헌 부분 법률 보완하되 단속은 엄정"
  • [머니S포토] '대선 D-100' 윤석열 "난 충청의 아들…충청서 정권교체 신호탄 쏜다"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