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남욱 전방위 추궁…"이재명 '그분' 아니다" 주장도(종합)

공항서 체포 후 밤 10시까지 고강도 조사…조서 열람 중 19일 오후 구속영장 청구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검찰에 긴급 체포돼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 2021.10.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검찰에 긴급 체포돼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 2021.10.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장은지 기자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명인 남욱 변호사(48)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검찰에 체포돼 이송된 가운데, 검찰은 남 변호사를 상대로 15시간 넘게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오전 5시14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한 남 변호사에 대해 뇌물공여약속 혐의 등으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남 변호사를 태운 검찰 호송차는 5시47분쯤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전 7시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검찰은 도착 직후부터 이날 밤 10시쯤까지 남 변호사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남 변호사는 변호인과 함께 조서 열람 중이다. 검찰은 19일에도 남 변호사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이 남 변호사를 체포하면서 적용한 혐의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뇌물공여약속 등이다.

남 변호사는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천화동인 5호 소유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함께 대장동 의혹의 4인방으로 꼽힌다.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인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배당금 약 100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남 변호사가 김씨와 함께 유 전 본부장에게 개발 수익 700억원을 주기로 약정한 뒤 사업에 특혜를 받았다고 보고 관련 의혹에 관해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수천억원의 손해를 입힌 배임 혐의에 대해서도 김씨와 남 변호사를 공범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아울러 유 전 본부장이 실소유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유원홀딩스에 35억원을 송금한 부분이나 김만배씨로부터 받은 수표 4억원에 관해서도 경위를 확인했다. 남 변호사는 최근 미국에서 진행한 언론 인터뷰에서 "2019년부터 김만배씨가 유동규 전 본부장의 지분 이야기를 했는데, 줘야 할 돈이 400억원부터 700억원까지 조금씩 바뀌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 김씨가 천화동인 1호가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이야기한 것을 직접 들었다고 했다.

남 변호사가 인터뷰에서 이른바 350억 로비설이나 '50억 클럽' 관련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도 언급한 만큼, 검찰은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서도 캐물은 것으로 보인다.

최근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통해 위례신도시 사업 관련 자료도 확보한 만큼, 남 변호사가 위례신도시 개발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역시 들여다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 등장하는 김만배씨의 '그분'과 관련해 '그분'이 누군지를 놓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남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새로운 진술을 할 가능성도 있다.

특히 지금까지 정영학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 외에 다른 핵심 증거가 발견되지 않은 만큼, 검찰로서는 남 변호사의 조사를 통해 이번 의혹 관련 새로운 단서를 확보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체포된 피의자의 경우 48시간 이내에 구속영장을 하지 않으면 즉시 석방해야 하기 때문에 검찰은 이르면 19일 오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남 변호사는 이날 보도된 JTBC 인터뷰에서 '그분'으로 지목된 윗선이 이재명 경기지사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의 배당금 절반이 '그분' 것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이 사건이 이재명 지사하고는 관계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앞선 인터뷰에서는 "김씨가 평소 유 전 본부장을 '그분'이라 지칭한 기억은 없다"며 '그분'이 유 전 본부장이 아닌 제3자일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남 변호사는 인터뷰에서 "사업 비용을 300억원 이상 썼고, 이자와 세금까지 하면 600억원이 넘는다"며 "누구한테 주었는지 자료가 다 있다. 다만 합법적으로 준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67상승 0.818:03 12/03
  • 금 : 69.13하락 2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