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왕2' 최여진에 엄현경까지 여배우 4인방 떴다…아쉬운 패배(종합)

'골프왕2' 1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골프왕2' 캡처 © 뉴스1
TV조선 '골프왕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골프왕2' 여배우 4인방이 아쉽게 패배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골프왕2'에서는 최여진, 홍수현, 박하나, 엄현경 등 여배우 4인방이 출격했다. 여배우들은 "오늘 목표는 이글"이라고 자신했지만 접전 끝에 승리를 내줬다.

첫 홀은 양세형이 일대일 대결에서 최여진을 잡으며 승을 가져갔다. 두 번째 홀은 허재, 민호가 박하나, 홍수현과 맞붙었다. 허재는 빗맞은 반면 박하나는 나이스샷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김국진마저 "이야 끝내준다, 지금까지 제일 잘 쳤어"라며 극찬한 실력이었다. 박하나는 "이게 엄청 긴장되니까 에라 모르겠다 하고 쳤다"라고 털어놨다.

허재, 민호는 더 완벽한 호흡을 보여줬다. 민호는 모두가 만족할 만한 실력을 보여줬다. 허재도 진지하게 임했고, 민호가 파를 기록하며 골프왕 팀이 2승을 올렸다.

허재는 완벽한 어프로치 샷으로 놀라움을 안겼고, 양세형이 이어진 굿샷으로 파를 기록했다. 멤버들은 "어프로치 최고, 허프로치라고 부르자"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여진은 또 패를 기록하자 "창피하다"라며 민망해 했다. 3연승을 기록한 골프왕 팀은 이동하는 와중에도 흥이 차올라 웃음을 줬다.

2 대 2 듀엣전이 진행됐다. 여배우 팀은 '골프왕' 사상 최단 시간에 패배할 위기에 놓였다. 4홀에서도 골프왕 팀은 안정적인 실력을 과시했다. 최여진은 "아니 다들 왜 이렇게 좋아진 거야?"라며 긴장했다. 다행히 김국진의 도움을 받아 여배우 팀이 드디어 1승을 올릴 수 있었다.

박하나와 민호가 대결했다. 민호는 아깝게 보기를 놓치며 아쉬워했다. "너무 세게 쳤다"라며 자책했다. 반면 박하나가 버디를 기록, 좋은 감을 보여줬다. 양세형은 좌절하는 민호를 위로했다.

6홀에서는 민호가 결정적인 실수를 저질렀다. 단거리 퍼팅에 실패하면서 자책했다. 양팀이 놀란 가운데 허재까지 실수하며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이때 엄현경이 파를 기록하면서 3 대 3 동점을 만들었다.

마지막 대결은 '월클' 김미현과의 대결이었다. 김미현을 이기면 2점, 비기면 1점, 지면 0점으로 승부를 가렸다. 김미현은 월드클래스의 위엄을 보여줬다. 장민호도 스승을 따라 분발했다. 하지만 엄현경은 중요한 순간 큰 실수를 저질렀다. 마지막 주자 장민호가 김미현과 똑같이 파를 기록하며 골프왕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01.80상승 10.0818:01 12/08
  • 코스닥 : 1006.04상승 9.418:01 12/08
  • 원달러 : 1175.90하락 3.618:01 12/08
  • 두바이유 : 75.44상승 2.3618:01 12/08
  • 금 : 73.22상승 3.118:01 12/08
  • [머니S포토] 지역선대위원장 임명식 갖는 안철수 '파이팅!'
  • [머니S포토] 윤석열 "대통령 되면 호남 홀대론 없을 것"
  • [머니S포토] 중소 벤처기업 제품 살피는 대권주자 이재명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 [머니S포토] 지역선대위원장 임명식 갖는 안철수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