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英 등 8개국, 싱가포르 입국시 자가격리 의무 해제… 한국은 다음달 15일부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싱가포르가 19일(현지시각)부터 미국, 프랑스 등 8개국 출신 코로나19 백신 완전 접종자에게 입국 시 자가격리 의무를 해제한다. 사진은 지난 2018년 3월18일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에서 이륙하는 비행기. /사진=로이터
싱가포르가 19일(현지시각)부터 미국, 프랑스 등 8개국 출신 코로나19 백신 완전 접종자에게 입국 시 자가격리 의무를 해제한다. 사진은 지난 2018년 3월18일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에서 이륙하는 비행기. /사진=로이터
싱가포르가 미국, 프랑스 등 8개국 출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완전 접종자에게 입국시 자가격리 의무를 해제했다. 한국은 다음달 15일(이하 현지시각)부터 싱가포르 입국 시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된다.

1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싱가포르 당국은 미국,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영국, 스페인, 덴마크, 네덜란드 등 8개국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입국시 자가격리 의무를 해제한다. 앞서 독일과 브루나이는 지난달부터 격리 없이 싱가포르 입국이 허용됐다.

해당 국가에서 싱가포르 입국시 격리를 면제받기 위해서는 입출국 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진단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

한국은 다음달 15일부터 싱가포르 입국시 자가격리 면제가 적용된다. 한국과 싱가포르는 지난 8일 양국 항공담당 주무부처 장관 영상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싱가포르 간 여행안전권역’(백신접종자 입국 격리완화·Vaccine Travel Lane)에 합의했다.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는 입국 시 자가격리 의무 해제와 관련해 “싱가포르는 무기한으로 봉쇄 조치를 유지하고 국경을 폐쇄할 수 없다”며 “안전하게 국경을 개방해야 한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67상승 0.818:03 12/03
  • 금 : 69.13하락 2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