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프라우드먼·YGX 탈락… "계속 같이 춤췄으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라우드먼과 YGX가 파이널 진출에 실패해 무대를 떠났다. /사진='스우파' 방송캡처
프라우드먼과 YGX가 파이널 진출에 실패해 무대를 떠났다. /사진='스우파' 방송캡처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 프라우드먼과 YGX가 파이널 진출에 실패해 탈락했다.지난 19일 오후에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는 대망의 파이널 무대에 진출할 4크루가 공개됐다. 탈락팀은 프라우드먼과 YGX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프라우드먼, YGX, 홀리뱅의 '맨 오브 우먼' 미션 무대가 공개됐다. 파이터 점수에서 박재범의 특급 지원사격을 받은 코카앤버터는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펼친 덕분에 292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홀리뱅(289), 라치카(286점), 훅(286점), 프라우드먼(276점), YGX(274점) 순으로 집계됐다.

세미파이널 최종 결과는 '맨 오브 우먼' 미션과 '제시 신곡 안무 창작' 미션 점수 합산으로 진행됐고, 결국 프라우드먼이 6위로 탈락의 고배극 마셨다.

프라우드먼 리더 모니카는 탈락의 아쉬움에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본업으로 돌아가 덕을 돌려주면서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저희 위로 안 해주셔도 되고, 계속 같이 춤췄으면 좋겠다, 배틀 멋있는 모습 보여달라"라고 전하며 모두를 눈물짓게 했다.

또 다른 탈락팀은 라치카와의 배틀에서 패한 YGX였다. YGX 리더 리정은 "멋있는 언니, 동생들과 이런 걸 언제 해보겠나. 댄서로서 깊고 길게 여운이 남을 것 같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리정은 "나의 스물 네 살은 '스우파'였다. 영보스라는 수식어를 얻을 수 있었던 건 멤버들 덕분"이라고 팀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스우파'는 오는 26일 생방송으로 파이널 무대를 꾸민다. 파이널 최종 승자는 글로벌 음원 투표 점수 30%, 생방송 문자 투표 70%를 통해 결정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3%
  • 38%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