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치면 다 죽어"… '사생활 논란 인정' 김선호, 딘딘 발언 소환되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의혹에 대해 인정한 가운데, 함께 '1박2일'에 출연한 딘딘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KBS 제공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의혹에 대해 인정한 가운데, 함께 '1박2일'에 출연한 딘딘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KBS 제공
배우 김선호가 혼인 빙자 및 낙태 종용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과거 1박2일에서 딘딘이 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2월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 오프닝에서는 완도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딘딘은 보물을 묻는 제작진의 질문에 “우리 멤버들”이라고 즉답했다.

딘딘은 “사고 치면 다 죽는 거다. 제발 아무도 사고치지 말자”고 진심으로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김선호 역시 “나도 멤버들이 보물이라고 하려고 했다”면서 “나는 가족이 보물이다 2년 만에 다시 함께 살게 되어 (보물이라고) 말해야 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딘딘은 활짝 웃으며 “그래, 가족과 함께 살아라. 사고치지 말고”라고 강조해 웃음을 안긴 바 있다.

지난 17일 대세 배우 K의 실체를 공개한다는 폭로글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나온 뒤 김선호가 K로 지목됐고, 이후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씨 신상에 대해 '방송계 출신이다', '기상캐스터였다' 등 추측이 이어졌다.

김선호는 논란 4일만인 20일 소속사 솔트테인먼트를 통해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사과했다.

그는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다.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며 고개를 숙였다.

‘1박2일’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김선호를 당장 하차시켜야 한다” 등 김선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 시청자는 “사고 안 치고 오래 보길 바랐다. 하지만 결국 누군가 이렇게 논란을 일으키고 편한 마음으로 프로그램을 볼 수 없게 됐다”며 하차를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909.32하락 27.1218:03 11/29
  • 코스닥 : 992.34하락 13.5518:03 11/29
  • 원달러 : 1193.00하락 0.318:03 11/29
  • 두바이유 : 71.59하락 9.3318:03 11/29
  • 금 : 77.38하락 4.0618:03 11/29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의원들 질의에 답하는 표완수·이석형
  • [머니S포토] 김창룡 "윤창호법 위헌 부분 법률 보완하되 단속은 엄정"
  • [머니S포토] '대선 D-100' 윤석열 "난 충청의 아들…충청서 정권교체 신호탄 쏜다"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