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사생활 폭로글 재조명, '갯마을 차차차'도 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A씨의 폭로글이 재조명되고있다. /사진=tvN 제공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A씨의 폭로글이 재조명되고있다. /사진=tvN 제공

사생활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배우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씨의 폭로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폭로글이 화제를 모았다. 글쓴이는 'K모 배우'의 전 연인으로, 그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권했으나 정작 임신 중지 수술 이후 헤어졌다고 주장했다. 폭로글은 익명으로 작성됐으나 이후 'K모 배우'가 김선호라는 추측에 힘이 실리며 빠르게 확산됐다.

A씨는 폭로글에서 함께하던 배우, 감독과 스태프에 대한 뒷담화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자기를 지금 자리에 있게 해준 드라마 동료들에 대해서도 좋은 소리를 한적이 거의 없다"면서 "남의 칭찬보다 험담을 즐겨하고, 철저하게 자기가 중심인 이기적인 사람"이라고 저격했다. 

그는 "최근 새로 들어간 작품도 '이름부터가 너무 별로다. 처음 시나리오를 줬을 때와 제목이 바뀌었는데, (자신이 주인공인 게 티가 나는 제목으로) 다시 안 바뀌면 안 한다고 할 것'이라고 하던 그였다"고 전했다.

A씨는 "저 같으면 같이 일하는 동료들 욕은 제 얼굴에 먹칠하기라 안할 것 같은데 작가 욕, 감독 욕, 심지어 '감독이 예술을 하기 시작했다'며 같은 장면을 오랫동안 심혈을 기울이는 걸 비아냥거렸고, '감독이 XXX같아'라는 말을 서슴없이 했다"고 전했다. 

이는 최근 성황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신민아, 김선호 출연)로 추정돼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갯마을 차차차의 원제목이 주인공 '홍두식'의 이름을 딴 '홍반장'이었기 때문이다. 

‘연극계 아이돌’로 시작해 드라마 주연급으로 급부상했던 김선호는 이미지에 치명적인 논란이 터지면서 앞으로의 행보에 빨간불이 켜진 모양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