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했던 시간 있는데"… '낙태 종용' 폭로, 김선호 전 여친 용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선호사생활을 폭로한 전 여자친구 A씨가 그를 용서했다며 입장을 전했다.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호사생활을 폭로한 전 여자친구 A씨가 그를 용서했다며 입장을 전했다.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씨가 김선호의 사과를 받았다고 밝히며 폭로글을 삭제했다. A씨는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 그분에게 사과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다”고 덧붙였다.

A씨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은 “A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고 있다”며 “A씨의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A씨가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A씨의 보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며, A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해서는 가능한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가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네이트판 캡처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가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네이트판 캡처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지난해 7월 K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지만,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거짓말로 낙태를 회유 당했다고 주장했다. K배우가 아이를 지우기 전에 2년 뒤 결혼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아이를 지운 후에는 수술비와 병원비 명목으로 200만원을 준 후 잠수를 탔다고 분노했다.

그러자 김선호는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게 됐다.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라며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그는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다”고 털어놓으며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9.40하락 2.5211:52 06/28
  • 코스닥 : 762.35하락 8.2511:52 06/28
  • 원달러 : 1285.20하락 1.311:52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1:52 06/28
  • 금 : 1824.80하락 5.511:52 06/28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