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재, 경호원 시절 '백지수표' 받은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영재가 경호원 시절 백지수표를 받았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사진=MBC 제공
최영재가 경호원 시절 백지수표를 받았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사진=MBC 제공

최영재가 대통령 후보 경호 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쏠 수 있어’ 특집으로 허재, 진종오, 박상영, 최영재가 출연헀다.

최영재는 707 특수부대 장교 출신 방송인으로,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채널A, SKY 예능 ‘강철부대’ 마스터로 얼굴을 알렸다. 과거 문재인 대통령 19대 대선 후보 시절 미남 경호원으로도 유명한 그는 현재 미용사, 키즈 카페 사장님으로 변신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강철부대' 마스터 최영재는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경호원으로 유명했는데 어떻게 경호를 맡게 됐냐"는 MC들의 말에 "근접 경호원은 1명만 뽑는데 '대통령님 인상에 맞게 인상이 가장 부드러운 사람이 뽑혔으면 좋겠다'는 이야기에 '내가 되겠구나' 생각했다"고 솔직히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대통령님이 '자네 무술은 좀 하지?'라고 물으시길래 '도합 13단입니다' 했더니 안심하셨다"는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경호 중 우연히 찍힌 사진에 김구라가 "나중에는 최영재씨만 전담해서 찍는 카메라도 생겼겠다"고 말하자 "나중에는 그런 분도 있었다, 사진을 찍어서 팬카페에 올리시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미국에 갔는데 입국 심사대에서 '너 그 경호원 아니야?' 물어본 적도 있다"는 최영재의 에피소드에 허재는 "농구보다 낫네"라고 씁쓸해 하며 "입국 심사대에서 스카우트 하러 왔다고 하면 따라오라고 한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최영재는 경호원으로 활동할 당시 아랍쪽 VIP에게 특급 명함과 백지 수표를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랍쪽 사람들에게 특수교육을 가르친 적이 있다. 눈이 너무 초롱초롱해서 이름을 보니 로열 패밀리 표식이 되어있더라. 잘 해줘야겠다 싶어서 이태원까지 가서 할랄 푸드를 공수해주는 등 특급 대우를 해줬다. 헤어질 때 명함을 줬는데 중동 와서 이 명함을 내밀면 프리패스를 받을 수 있을 거라고 했다. 그는 지금 중동 국가 높은 위치에 있다. 명함은 가지고 있다"며 현장에서 명함을 공개하기도.

최영재는 "중동에서 경호 의뢰를 받은 적이 있다. 경호 비용, 숙소, 차량 등을 모두 최고급으로 하라면서 백지 수표를 위임해줬다. 받고 싶은 경호 비용을 쓰라고 해서 높은 금액을 적었는데, 흔쾌히 받아들이더라. 그때 막 방송 시작할 때라 후배에게 일을 넘기고 난 예능을 택했다. 한 달 경호 일하면 1년 먹고살 수 있는 돈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00상승 1.4809:45 08/17
  • 코스닥 : 832.29하락 2.4509:45 08/17
  • 원달러 : 1309.80상승 1.709:45 08/17
  • 두바이유 : 보합 009:45 08/17
  • 금 : 1789.70하락 8.409:45 08/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