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여자친구 질투해서"… 김선호 팬덤, 여론 조작 정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선호의 팬들이 여론조작 중이라는 의혹이 이어지며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김선호의 팬들이 여론조작 중이라는 의혹이 이어지며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그의 일부 팬들의 여론 조작 정황이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오전 한 누리꾼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양심 고백한다. 김선호 팬이었던 시절 들어갔던 팬카톡인데 여기서 이러고 있다. 나는 탈빠(팬을 그만둠)하겠다. 지금 존재하지도 않는 사람 사귄다고 여론 형성하자고 한다. 이 정도로 눈물의 실드를 칠 줄은 몰랐다. 진짜 정 탈탈 털린다"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카톡단체방의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따르면 한 팬은 '인플루언서. 친척이 유명배우. 김선호랑 서로 가족들도 만남. 결혼 전제로 연애 중이었음. 전 여친도 85억 갤러리아포레에서 혼자 살 정도로 금수저였는데 현 여친이 전 여친보다 훨씬 금수저. 3일간 현 여친 달래느라 잠적함'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다른 글에서는 '김선호가 인플루언서인 96년생 금수저 현 여친과 결혼 전제로 열애 중이었고, 전 여친이 현 여친을 질투해서 글을 올렸다'는 허위사실을 만들어 내고, 이를 유포하자는 모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한 팬은 '근데 허위사실 유포해도 괜찮은가요?'라고 우려하자, 다른 팬은 '일단은 여론을 뒤바꾸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요'라고 답했다. 이 같은 여론조작 정황이 드러나자 누리꾼들은 분노하고 있다. 

김선호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 여자친구가 사생활올 폭로하는 글이 알려지면서 사생활 문제로 큰 타격을 입게 됐다. 전 여자친구는 김선호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김선호는 "그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고, 전 여자친구도 "서로 오해가 있었다. 더는 문제시 삼지 않겠다"면서 폭로글을 내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398.36하락 3.5612:04 06/28
  • 코스닥 : 761.59하락 9.0112:04 06/28
  • 원달러 : 1285.60하락 0.912:04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2:04 06/28
  • 금 : 1824.80하락 5.512:04 06/28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