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누리호, 훌륭한 성과… 우리 기술로 우주에 더 가까이"(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 대통령은 누리호 발사를 직접 참관한 후 "목표에 이르지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라고 했다. 사진은 누리호가 발사되는 모습. /사진=뉴스1(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문 대통령은 누리호 발사를 직접 참관한 후 "목표에 이르지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라고 했다. 사진은 누리호가 발사되는 모습. /사진=뉴스1(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누리호 발사를 직접 참관하고 "목표에 이르지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오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발사를 지켜본 후 대국민 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은 "누리호 비행 시험을 완료해 자랑스럽다"라며 "발사 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뤄졌다"고 했다. 이어 "독자적인 기술로 비행시험이 완료됐다"고 자부했다.

문 대통령은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은 미완의 과제라면서도 "발사체를 700㎞ 고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연구개발에 매진해온 항공우주연구원과 학계, 300개가 넘는 국내 업체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께 진심으로 존경과 격려 인사를 드린다"며 연구개발에 참여한 인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끝까지 변함없는 응원을 보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67상승 0.818:03 12/03
  • 금 : 69.13하락 2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