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통신시스템 보호법안 3개 통과…中 화웨이·ZTE 겨냥

보안장비법·통신보안자문법·정보통신기술전략법등 3개 처리 "중국 의존에서 벗어나 미국 IT 공급망 안전하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로고. © AFP=뉴스1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로고.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하원이 20일(현지시간) 미국의 통신 시스템을 보호하는 법안 3개를 압도적인 찬성으로 가결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미 하원은 이날 미 연방통신위원회(FCC)가 특정 기업의 제품을 승인하지 못하도록 차단하는 내용의 '보안장비법'을 찬성 420 대 반대 4로 가결했다.

차단 대상에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중싱통신(ZTE)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 법안을 대표 발의한 스티브 스칼리스 공화당 하원 원내총무는 성명을 내고 "이 법안은 중국 장비가 미국의 네트워크를 위협하는 것을 막는다"며 "미국이 네트워크를 보호하고, 미국인들의 사생활과 안전을 지키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강력한 신호를 중국 공산당에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나 에슈 민주당 하원의원 또한 "중국 정부와 연계된 기업인 화웨이와 ZTE가 만든 장비는 우리 통신 시스템을 취약하게 하고 미국을 위험에 빠뜨린다"며 이번 법안의 통과를 환영했다.

하원은 같은 날 통신 네트워크 보안과 신뢰성 제고에 필요한 권고안을 만들기 위해 FCC가 상설 협의회를 설치하도록 하는 통신보안자문법도 찬성 397 대 반대 29로 통과시켰다.

아울러 상무부가 통신기술 공급망 내 기업들의 경쟁력을 평가하는 전략을 개발하도록 하는 정보통신 기술 전략법도 찬성 413 대 반대 14로 가결됐다.

해당 법안을 공동 발의한 빌리 롱 공화당 하원의원은 "이번 법안 통과로 중국 등 외국의 의존으로부터 벗어나 미국의 정보기술 공급망을 안전하게 하는 데 한 발짝 더 다가섰다"고 호평했다.

이제 세 법안은 모두 상원으로 넘겨져 심의를 받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91.72상승 18.4718:01 12/07
  • 코스닥 : 996.64상승 4.7718:01 12/07
  • 원달러 : 1179.50하락 3.518:01 12/07
  • 두바이유 : 73.08상승 3.218:01 12/07
  • 금 : 70.12하락 0.6718:01 12/07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 [머니S포토]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서 발언하는 이재명
  • [머니S포토] 정은보 금감원장 취임 이후 첫 여전업계 만남
  • [머니S포토] 대권도전 김동연, 인재영입 1호 소개 및 6호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