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한 병 깔까요?"… '암투병' 논란, 최성봉 측근 발언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와 온 국민을 울린 희망의 아이콘, 가수 최성봉의 암투병 진위 논란을 SBS '궁금한 이야기 Y'가 조명한다. /사진=SBS 제공
10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와 온 국민을 울린 희망의 아이콘, 가수 최성봉의 암투병 진위 논란을 SBS '궁금한 이야기 Y'가 조명한다. /사진=SBS 제공

가수 최성봉의 암투병 논란의 전말이 밝혀진다. 22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10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와 온 국민을 울린 희망의 아이콘, 가수 최성봉의 암투병 논란을 다룬다.

고아원에 맡겨지고, 그곳에서 폭력을 당하고, 도망 나와 껌을 팔면서 길거리 생활을 전전하며 절망밖에 남지 않은 삶에서도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놓지 않은 그 소년은 10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타나 온 국민을 울렸다. 한국판 폴 포츠라 불리며 CNN 뉴스에도 소개될 정도로 사람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주었던 최성봉이 지난 1월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도 최성봉은 끝까지 노래를 포기하지 않았다. 죽을 때까지 노래하고 싶다며, 앨범 제작을 위한 10억 원 목표 크라우드 펀딩까지 진행했고, 그의 사연을 들은 사람들은 조금씩 돈을 모아 그에게 응원의 뜻을 전했다.

혜령(가명)씨도 그런 팬 중 한 명이었다. 최성봉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던 그녀는 지난 추석 뜻밖에도 최성봉으로부터 직접 연락을 받았다. 감사의 의미로 집으로 초대하고 싶다는 최성봉 제안에 집으로 간 그는 “식탁 밑에 술병이 엄청나게 많이 있었고, 이야기하다 갑자기 ‘아 술 한 병 깔까요?’ 이러는 거예요. 진짜 그 사람이 암인가 의심이 점점 커졌어요”라고 전했다. 

급기야 사진에서 그가 입고 있던 병원복이 인터넷에서 구매한 코스프레용 의상임이 밝혀지면서 가짜 암 투병 논란이 일었고, 사람들은 그에게 해명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쏟아지는 의혹 속에 최성봉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다’는 소동까지 일으키며 자신의 억울함을 주장했다. 기적의 드라마 주인공인 최성봉은 정말 억울한 오해를 받는 것일까.

제작진은 최성봉을 잘 안다는 측근을 만나 그간의 사정을 들었다. 암 투병 사실이 알려지던 때 최성봉과 함께 있었다는 그의 증언이 공개되자 충격에 빠졌다고. 이날 밤 9시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최성봉의 진실이 밝혀진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