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폭로 번복' 김선호 지인, "회유·협박 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선호의 지인임을 주장하며 25일 폭로를 예고한 A씨가 돌연 입장을 번복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선호의 지인임을 주장하며 25일 폭로를 예고한 A씨가 돌연 입장을 번복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선호 지인이라 주장하는 누리꾼 A씨가 25일 폭로를 번복한 이유에 대해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22일 오전 인스타그램에 "우선 많은 분들이 기다려주셨는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저는 지금 이 상황에 거짓말을 할 능력도 재주도 안된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25일에 폭로를 하겠다고 한 이유는 제가 받을 수 있는 법적 불이익에 대해 알아볼 시간이 필요했던 것"이라며 "사실 저는 디스패치로부터 명함을 받았고 22일에 자료를 제출할 예정이었다"고 밝혔다.

A씨는 "하지만 지난 20일 오후 1시부터 누군가에게 지속적으로 회유와 협박을 받았으며 법무법인을 통해 민형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는 등 여러 압박을 받았다"면서 "제가 진실을 알리고자 했던 것은 그 여자분의 과거도, 지금 떠도는 음모론도 아니라 그 폭로글 내용 자체에 사건의 근간을 흔들 수 있을 정도로 잘못된 점이 있다는 것"이고 주장했다.

그는 "여자분이 주장하는 폭로글 자체만 보면 그 사람(김선호)는 지탄받아 마땅하지만 폭로글 자체에 잘못된 부분이 매우 많고 그 사람도 억울한 부분이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오는 25일 많은 진실을 폭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그는 "이미 여러 기자에게 자료와 정황들을 넘긴 상태이며 사실 확인도 마쳤다. 위험하고 무서운 일인 거 안다. 하지만 이대로 진실이 묻혀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김선호도 잘 알고 있으며 폭로자도 잘 알고 있다. 내가 하는 폭로가 누군가에게 득이 될지 실이 될지 잘 모르겠지만, 오로지 제3자 입장에서 객관적 사실을 토대로 유명 연예 언론사를 통해 밝혀낼 것"이라며"계약 기간에는 리스크 관리해 준답시고, 불리한 건 모든 걸 다 털어놓고 의논하라고 한다. 이래놓고 소속사 나가려고 하면 그걸로 발목 잡고 목숨줄 흔든다"며 "못 가질 거면 그냥 이 바닥에서 죽이겠다는 게 업계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21일 방송에서 "해당 계정(의 내용)은 거짓"이라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선호 소속사의 대처가 아쉽다는 건 맞다. 하지만 김선호는 계약 기간이 남았고, 김선호가 회사에 있는 이상 위약금을 걱정해야 하는 건 소속사다. 그런 리스크를 안으면서도 배우를 죽이는 건 말도 안 된다. 가까운 지인이라면 김선호 계약 기간을 모를 리가 없다. 해당 계정은 거짓"이라고 말했다.

이에 A씨는 돌연 "당사자들끼리 서로 해결되었고 마무리된 상태에서 제3자가 끼어들면 일이 더 커질 것 같아 25일 폭로는 하지 않겠다. 이와 관련된 모든 분들에게 더 이상의 피해가 없길 바란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다음은 김선호 지인 주장 A씨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우선 많은 분들이 기다려주셨는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지금 이 상황에 거짓말을 할 능력도 재주도 안됩니다.

25일에 공개하겠다고 한 이유는 제가 받을 수 있는 법적 불이익에 대해 알아볼 시간이 필요했었습니다.

사실 저는 디스패치로부터 명함을 받았지만 자료 제출을 하지 않은 상태였으며, 22일 금요일에 자료 제출을 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20일 오후 1시경부터 누군가에게 지속적으로 회유와 협박을 받았으며 법무법인을 통해 민형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는 등 여러 압박을 받았습니다.

제가 진실을 알리고자 했던 것은 그 여자분의 과거도, 지금 떠도는 음모론도 아니라 그 폭로글 내용 자체에 사건의 근간을 흔들 수 있을 정도로 잘못된 점이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여자분이 주장하는 폭로글 자체만 보면 그 사람은 지탄받아 마땅하고 변명없이 잘못한 게 맞습니다.

하지만 폭로글 자체에 잘못된 부분이 매우 많고 그 사람도 정말 억울한 부분이 있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2909.32하락 27.1218:03 11/29
  • 코스닥 : 992.34하락 13.5518:03 11/29
  • 원달러 : 1193.00하락 0.318:03 11/29
  • 두바이유 : 71.59하락 9.3318:03 11/29
  • 금 : 77.38하락 4.0618:03 11/29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의원들 질의에 답하는 표완수·이석형
  • [머니S포토] 김창룡 "윤창호법 위헌 부분 법률 보완하되 단속은 엄정"
  • [머니S포토] '대선 D-100' 윤석열 "난 충청의 아들…충청서 정권교체 신호탄 쏜다"
  • [머니S포토] 손학규 대선 출마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