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재명, 이기적인 도지사로 남을 것…검증 싫으면 출마 포기하라"

허은아 "이제 경기도지사직 이용가치 없어졌나" 원희룡 "국민은 사생활 검증 권리 있어…싫으면 포기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국민의힘은 조만간 경기도지사직을 사퇴하고 대선 후보로서의 일정을 본격화할 계획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23일 "이기적인 도지사"라며 경계의 날을 세웠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재명 후보는 '이기적 도지사'의 전형을 보여줬다. 임기 내내 국민과 도민의 자원을 이용해 자기 세력을 늘리는 약탈정치를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인사가 이기적이었다. 무자격자들을 대거 낙하산 채용하면서 경기도의 공직을 세력 불리기에 이용했다"며 "정책도 이기적이었다. 도민 혈세를 선심성 현금 살포에 이용하면서 본인 돈을 푸는 것처럼 온갖 생색을 다 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보는 극단적으로 이기적이었다"면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을 때 떡볶이를 먹으며 본인 홍보에 열을 올린 것이 드러나 소시오패스란 소리를 들었다. 마지막 국감마저 소름 끼치는 웃음소리와 변명으로 가득한 정치선전장으로 만들었다"고 날을 세웠다.

허 수석대변인은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사퇴하고 공정한 게임을 치르라고 할 때는 들은 척도 안 하더니 이제 지사직이 이용가치가 없어졌다고 판단한 모양"이라며 "결국 이 후보에게 지사직이란 인기와 세력을 얻기 위한 도구였을 뿐이다. 1350만 경기도민의 세금과 자원을 오직 본인의 정치를 위해서 악용했던 '이기적 도지사'로 길이 남을 것"이라고 했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이 후보가 앞선 국정감사에서 무료 변론 의혹 등을 둘러싼 야당 공세에 "사생활"이라고 방어한 점을 지적했다.

원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유독 의혹이 많고 사생활 보호를 주장하시는 이재명 후보님"이라며 "국민은 후보의 모든 것을 검증할 권리가 있다. 후보 본인 선택으로 대통령 선거에 나왔기 때문이다. 그게 싫으시면 대선 출마 포기하시면 된다"고 직격했다.

그는 "검증의 영역을 프라이버시로 응수하는 것은 검증을 안 받겠다는 것"이라며 "이런 얘기가 불편하고 싫으시면 부득부득 대통령 선거에 굳이 나오시지 않으면 된다. 물론 나오신다 해도 후보님은 대통령이 되실 수 없다. 저 원희룡이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67상승 0.818:03 12/03
  • 금 : 69.13하락 2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