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금천구 소화가스 사고 현장 찾아…"매뉴얼 작동해야"

"사고 수습과 원인 규명 조속히 해야" 주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이 23일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가 발생한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건물 신축공사 현장을 찾아 현장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2021.10.2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23일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가 발생한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건물 신축공사 현장을 찾아 현장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2021.10.2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3일 소화가스 유출 사고가 발생한 금천구 가산동 신축 공사현장을 찾아 "매뉴얼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12시10분쯤 사고 현장을 방문해 20여분간 관계자들로부터 사고 발생 경위 등을 보고받았다.

오 시장은 "사고 수습과 원인 규명을 조속히 진행하라"며 "유사 사고에 대비해 안전 매뉴얼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도록 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향후 서울시정 10년의 마스터플랜인 '서울비전 2030'의 핵심 과제 중 하나로 '매뉴얼 안전도시'를 제시하기도 했다.

서울 구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2분쯤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있는 신축 공사현장 지하 3층에서 화재진압용 소화가스 130병이 유출돼 작업자 2명이 목숨을 잃고 19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은 이날 사고가 발전기실 확장공사를 하던 중 알 수 없는 이유로 소화설비 저장실에 보관 중인 이산화탄소 설비 130개가 모두 터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73.25상승 4.9218:03 12/06
  • 코스닥 : 991.87하락 6.618:03 12/06
  • 원달러 : 1183.00상승 2.918:03 12/06
  • 두바이유 : 69.88상승 0.2118:03 12/06
  • 금 : 70.79상승 1.6618:03 12/0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 [머니S포토] 與 정책조정회의…국민의례하는 송영길·윤호중 지도부
  • [머니S포토] 국회 국토위, 대화 나누는 이헌승-조응천
  • [머니S포토] 與 이재명 "코로나19 국가 지출, 쥐꼬리…당장 지원방안 협의해야"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