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ICBM 보유 경계하나… '누리호' 기술 비하한 중국의 속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 발사와 관련해 "1970년대 수준"이라며 비하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은 누리호 발사장면 /사진=뉴스1
중국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 발사와 관련해 "1970년대 수준"이라며 비하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은 누리호 발사장면 /사진=뉴스1
중국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 발사와 관련해 "1970년대 수준"이라며 비하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는 지난 21일 오후5시 발사됐으며 전 비행과정은 완벽히 수행했지만 궤도 안착에는 실패했다. 이를 두고 미국 CNN과 영국 BBC 등 주요 외신은 누리호의 실패보다는 한국의 과학기술 진전에 주목했다.

반면 지난 22일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해 중국이 1970년대 개발한 창정2호에 미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기사에서 중국 우주전문가인 황즈청은 "중국이 1970년대 개발한 창정2호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언급했다. 창정2호는 2단 운반 로켓으로 2.4톤의 무게를 200~400㎞ 근접 궤도까지 보낼 수 있다.

황즈청은 누리호의 3단 로켓은 액체 엔진을 사용했지만 고압 애프터버너를 채용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애프터버너는 15년 이상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중국의 이런 반응은 미국의 주요 동맹국인 한국이 누리호를 기반 삼아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개발할 가능성을 경계한 것으로 분석된다.

환구시보는 발사체 개발 능력이 군사력에 도움이 된다며 한국 정부도 이를 부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많은 강대국의 초기 우주 발사체가 ICBM이나 장거리 미사일의 기초가 됐다는 점도 언급하면서도 민간용 발사체를 군용 ICBM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많은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국내 기술로 발사에 성공한 누리호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분석 결과 이륙 후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등이 정상적으로 수행했다. 하지만 3단에 장착된 7톤(t)급 액체 엔진이 목표로 한 521초 동안 연소되지 못하며 475초에 조기 종료됐다. 위성 모사체가 700㎞ 고도에는 도달했지만 최종 목표 궤도에는 안착하지 못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