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에 "광역단체장 공천 미끼로 중진 영입" 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1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1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당 중진들의 '국민캠프'(윤 후보 캠프) 합류를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데려간다'고 평가절하한 홍준표 후보의 언급에 대해 "답변할 가치가 없다"고 24일 일축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 후보가 (여론조사 방식에 대해 문제삼으며 경선불복 등 중대결심을 말한 것에 대해) 하든 뭐하든 각자 본인이 판단할 문제로 여기에 대한 제 의견은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태호·박진·심재철·유정복 등 당 중진 인사 4명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에 임명했다. 홍 후보는 이에 대해 페이스북에서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 가면서 선대위에 뒤늦게 영입하는 것이 새로운 정치냐"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지난 22일 만남에 대해 "지금까지 귀한 조언을 많이 해주셨고 제가 일주일에 한번 정도는 식사를 하거나 사무실을 찾아뵈면서 계속 소통해 왔다"며 "엊그제 저녁에 만났을 때는 우리나라 중요한 미래 어젠다에 대해 말씀해주셨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원장 합류 시기에 대해서는 "그런 이야기는 없었지만 경선을 마치면 도와주실 느낌은 받았다"며 "어쨌든 경선은 끝까지 가야 한다"고 말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켜 유감 표명에 나섰던 윤 후보는 "광주 방문을 기획하고 있다"며 "날짜는 광주에 계신 분들이 적절한 시점을 알려준다고 해서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또 인스타그램의 '개 사과' 논란에 대해 "(사진 찍은 곳이) 집이든 어떤 사무실이든 중요한 것은 아니다"라며 "또 가족이 어떤 분은 후원회장도 하는 등 선거가 원래 패밀리 비즈니스라고도 하는 데 제 처가 다른 후보 가족처럼 적극적이지 않아서 오해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