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선 미리보기' 참의원 보궐선거서 자민당 1석 빼앗겨

야마구치 수성했지만 시즈오카 민주당계열 후보 당선 유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국회의사당. © AFP=뉴스1
일본 국회의사당.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오는 31일 치러질 일본 중의원 선거(총선)의 전초전격인 두 곳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이 의석 하나를 빼앗겼다.

일본 공영 NHK방송에 따르면 24일 야마구치와 시즈오카 두 선거구의 참의원 보궐선거가 실시됐다. 두 선거구 모두 직전 참의원은 자민당 소속이었으나, 자민당은 야마구치만 수성하는데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시즈오카는 야권 후보에게 넘어갈 전망이다.

이중 야마구치 선거구에선 출구조사 결과 자민당의 기타무라 쓰네오(66) 후보가 나머지 야권 후보 2명을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개표율은 낮지만 NHK는 사전 판세 취재와 투표를 마친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한 출구조사 결과 기타무라 후보의 당선이 확실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타무라 후보는 극우 성향 매체 산케이신문의 정치부장을 거쳐 2013년 참의원 선거 비례대표로 의회에 입성했다.

한편 신인 3명이 경쟁을 벌인 시즈오카 선거구에서는 입헌민주당과 국민민주당이 추천한 야마자키 신노스케(40) 전 시즈오카현 의원이 자민당 소속인 와카바야시 요헤이 전 고텐바 시장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NHK는 아직 시즈오카에서도 개표율이 낮지만 개표쇼 취재와 출구조사 결과 야마자키 후보가 순조롭게 당선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야마자키 후보는 하마마쓰 출신으로 하마마쓰시 의원을 거쳐 시즈오카현 의원 3기 중간에 사직하고 이번 선거에 입후보했다. 그는 엔저와 수출확대에 의존하는 아베노믹스가 허상이라며 실물경제를 돌리는 사회로 바꿔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 결과 야권 지지자와 무당파층으로부터 폭넓은 지지를 받았다.

후쿠야마 데쓰로 입헌민주당 간사장은 NHK와 인터뷰에서 "시즈오카 선거구는 원래 자민당 의석이었던 데다 취임 직후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직접 응원에 나선 것을 감안하면, 이 승리는 엄청나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73.25상승 4.9218:03 12/06
  • 코스닥 : 991.87하락 6.618:03 12/06
  • 원달러 : 1183.00상승 2.918:03 12/06
  • 두바이유 : 69.88상승 0.2118:03 12/06
  • 금 : 70.79상승 1.6618:03 12/0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 [머니S포토] 與 정책조정회의…국민의례하는 송영길·윤호중 지도부
  • [머니S포토] 국회 국토위, 대화 나누는 이헌승-조응천
  • [머니S포토] 與 이재명 "코로나19 국가 지출, 쥐꼬리…당장 지원방안 협의해야"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