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내부고발자 "안전을 비용으로 보고 증오 부추겨"

영국 의회 출석해 "페북 규제는 좋은 생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페이스북의 내부고발자인 프랜시스 하우건이 25일 영국 의회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 AFP=뉴스1
페이스북의 내부고발자인 프랜시스 하우건이 25일 영국 의회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페이스북의 내부 고발자가 페이스북을 "안전을 비용으로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수석 프로덕트 매니저였던 프랜시스 하우건은 이날 소셜미디어(SNS) 규제 방안과 관련한 영국 의회 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하우건은 "회사 내부에는 안전이 비용(cost centre)이라는 견해가 있다"면서 "페이스북의 장기적인 성공을 위해서는 규제가 실제로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그는 페이스북이 온라인상에 만연한 증오를 부추기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이스북 알고리즘이 사용자들을 극단으로 치우치게 한다며 "중도 좌파는 극좌파로, 중도 우파는 극우파로 가게 될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하우건은 특히 미얀마 반군부 시위나 에티오피아 내전 등을 언급하며 "(페이스북은) 분열적이고 양극화된 내용을 우선시할 것이고, (양극화된 내용에) 관심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하우건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의회에 페이스북 폭로 문건을 제출했다.

이 문건에는 페이스북이 다수의 개발도상국에서 불쾌한 게시물을 식별할 수 있는 언어 능력과 배경 지식을 보유한 근로자들을 충분히 고용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67상승 0.818:03 12/03
  • 금 : 69.13하락 2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