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은행권 분할상환 주담대, 내년 목표치 60%로 상향”

[가계부채 추가 규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당국이 은행권 분할상환 주담대 내년 목표치를 60%로 상향조정한다. 사진은 시중은행 대출 창구./사진=머니S
금융당국이 은행권 분할상환 주담대 내년 목표치를 60%로 상향조정한다. 사진은 시중은행 대출 창구./사진=머니S

금융당국이 가계부채 질적 개선을 위해 원리금을 나눠갚는 은행의 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 최종 목표치를 올해 57.5%에서 내년 60%로 2.5%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개별주담대 분할상환 목표도 신설한다. 상호금융과 보험사들의 목표치도 올해보다 각각 5%포인트, 2.5%포인트 올렸다.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관리 강화 방안을 26일 발표했다. 이번 업무보고는 가계·기업 부채의 안정적 관리에 방점이 찍혔다. 

우선 가계부채 구조개선 작업의 고삐를 더욱 죄기로 했다. 내년 은행의 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 목표치를 올해보다 2.5%포인트 높인 60%까지 끌어올렸다. 상호금융은 올해 40%에서 내년 45%로 보험사는 65%에서 67.5%로 상향조정했다. 

내년 1월부터 금융당국은 전세대출의 분할상환 유도 및 인센티브도 확대한다. 전세대출 분할상환 우수 금융사에 정책모기지 배정을 우대한다는 것이다. 

정책모기지는 보금자리대출과 디딤돌대출 등 정책금융상품이다. 시중은행 대출은 신용등급에 따라 대출금리가 달라질 수 있지만, 정책 모기지는 신용등급에 따른 차이가 없다. 정책모기지는 대부분 장기간 고정금리이거나 금리가 낮고 규제지역에서 담보인정비율(LTV)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주택 가격과 소득 기준이 있어 주로 서민 실수요자가 많이 이용하고 있다.  

신용대출의 분할상환 유도도 이어갈 계획이다. 신용대출 분할상환 비중은 지난 2020년 11.7%에서 올해 2분기 11.8%로 0.1% 포인트 상승했다. 금융당국은 DSR 산정시 분할상환 신용대출의 적용만기를 실제만기로 적용해 5년 이상 만기로 분할상환 시 DSR이 하락해 대출취급이 용이해지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