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SUV ‘람보르기니 우루스’, 해발 5883m 도로 횡단… 최강 퍼포먼스 입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주행 가능 도로인 움링 라 도로를 두 차례 횡단했다. /사진=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주행 가능 도로인 움링 라 도로를 두 차례 횡단했다. /사진=람보르기니
꿈의 SUV라 불리는 람보르기니 우루스(Urus)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주행 가능 도로인 움링 라 도로(Umling La Pass)를 두 차례 횡단하는 데 성공했다.

26일 람보르기니에 따르면 인도의 잠무-카슈미르 라다크에 위치한 움링 라 도로는 해발 5883m(1만9300피트)에 위치하며 에베레스트 산 베이스캠프보다 높은 고도에 건설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주행 가능 도로다.

움링 라 도로는 ▲극도로 낮은 공기 밀도 ▲자갈, 거친 콘크리트 표면 등의 예측 불가능한 도로 형태 ▲시속 40~80km의 강한 풍속이 결합된 지형으로 인해 자동차가 정복하기 어려운 도로 중 하나다.

람보르기니의 슈퍼 SUV 우루스는 이러한 극한의 조건을 가진 움링 라 도로를 지난 8~9일 두 차례나 정복함으로써 어떤 환경에서도 최상의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우루스가 탑재하고 있는 V8 트윈터보 엔진의 강력한 성능도 뽐냈다. 우루스에 탑재된 V8 트윈터보 엔진은 650마력과 86.7kg.m(2250rp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샤라드 아가월 람보르기니 인도 지역 총괄은 “우루스가 고지대 주행의 정점인 움링 라 도로를 횡단하는 데 성공한 것은 람보르기니에게 매우 자랑스러운 순간으로 남을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