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재명 회동, 대장동·부동산 언급 전혀 없었다(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와 가진 회동에서 대장동과 부동산 문제는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인사를 나누는 문 대통령(왼쪽)과 이 후보(오른쪽).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와 가진 회동에서 대장동과 부동산 문제는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인사를 나누는 문 대통령(왼쪽)과 이 후보(오른쪽). /사진=뉴스1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회동과 관련해 “대장동은 언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이뤄진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차담에 관해 기자들에게 “대장동의 ‘대’자도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수석은 차담회 전 이 후보에게 “선거 관련 얘기나 선거운동으로 해석될 수 있는 말은 일체 하지 않는 것으로 하자”며 “후보는 얘기할 수 있을지 몰라도 대통령을 상대로 하는 이야기니 (선거와 관련해서는) 얘기조차 안 하면 좋겠다”고 양해를 구했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부동산에 대해서도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며 “(정치적으로) 오해될 수 있는 발언을 피하려고 노력하시는 것처럼 보였고 실제로 그런 발언은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거운 이야기를 피하다 보니까 가볍게 얘기할 수밖에 없었고 (차담회에서 오간) 농담을 소개한 것도 그런 차원에서 (두 분이) 서로 편하게 주고받았다는 것을 말하려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을 마친 후 야당 후보도 면담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야당) 후보가 요청하면 검토해볼 생각”이라며 “제 입장에서 가능 여부를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 수석은 “이번 회동은 과거 전례를 준해서 실시한 것”이라며 “대통령이 여·야를 막론하고 후보를 만나거나 정치인을 만나는 것 자체가 선거법으로 금지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선관위 협의를 통해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73.25상승 4.9218:03 12/06
  • 코스닥 : 991.87하락 6.618:03 12/06
  • 원달러 : 1183.00상승 2.918:03 12/06
  • 두바이유 : 69.88상승 0.2118:03 12/06
  • 금 : 70.79상승 1.6618:03 12/0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 [머니S포토] 與 정책조정회의…국민의례하는 송영길·윤호중 지도부
  • [머니S포토] 국회 국토위, 대화 나누는 이헌승-조응천
  • [머니S포토] 與 이재명 "코로나19 국가 지출, 쥐꼬리…당장 지원방안 협의해야"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