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조 몰린 카카오페이 IPO 흥행몰이?… 케이카·크래프톤 경쟁률 넘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페이가 공모주 일반 청약에서 경쟁률 29대1 수준으로 마감했다. 증거금은 5조6000억원을 넘겼다. 고평가 논란과 오버행 우려에도 개인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청약 일정을 마쳤다./사진=뉴스1
카카오페이가 공모주 일반 청약에서 경쟁률 29대1 수준으로 마감했다. 증거금은 5조6000억원을 넘겼다. 고평가 논란과 오버행 우려에도 개인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청약 일정을 마쳤다./사진=뉴스1
카카오페이가 IPO(기업공개) 공모주 일반 청약 경쟁률이 29대1 수준으로 앞서 청약을 진행했던 케이카, 크래프톤의 성적을 뛰어넘었다. 증거금은 5조6000억원을 넘기며 고평가 논란과 오버행 우려에도 성공적인 청약 일정을 마쳤다는 평가도 나온다.

27일 카카오페이 대표 주관사인 삼성증권에 따르면 카카오페이 청약 마감 결과 증권사 4곳에서 청약 182만4364건이 접수됐다. 청약 증거금은 5조6608억6365만원이 몰렸다. 최종 통합 경쟁률은 29.60대 1로 집계됐다. 

증권사별 청약 경쟁률을 살펴보면 삼성증권(230만2084주)이 25.59대 1로 가장 높았다. 공동 주관사인 대신증권(106만2500주)은 19.04대 1로 뒤를 이었다. 인수단으로 참여한 한국투자증권(70만8333주)은 55.10대 1, 신한금융투자(17만7083주)가 43.05대 1로 나타났다. 



증거금 낮은 이유는?… "100% 균등 배정, '뭉칫돈' 넣을 필요 없어"


카카오페이는 국내 IPO 사상 처음으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하면서 개인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청약 참여자들은 평균 2.33주씩을 받을 전망이다. 경쟁률이 높은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에서는 1주, 대신증권에서는 3주, 삼성증권에서는 2주 정도를 받을 수 있다. 

100% 균등배정으로 진행된 만큼 증거금 규모로는 역대 대어급의 규모엔 미치지 못한다. 앞서 수십조원이 몰린 SK아이이테크놀로지(80조9000억원) SK바이오사이언스(63조6000억원) 카카오뱅크(58조3000억원)와 비교하면 증거금은 10분의 1 수준이다.

이렇듯 증거금 규모가 낮은 이유는 증거금이 많을수록 유리하던 기존 비례 방식과 달리 카카오페이 청약에선 '뭉칫돈'을 넣을 필요없이 최소 단위인 20주(증거금 90만원)만 청약하면 증권사별로 같은 수량의 주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카카오페이를 청약 건수로만 보면 총 182만4364건이 접수돼 카카오뱅크(186만건)에 육박하는 결과를 나타냈다. 경쟁률로 비교해봐도 올해 하반기 IPO 대어급으로 꼽혔던 케이카(8.72대 1) 크래프톤(7.79대 1)보다 훨씬 높다.

2014년 국내 최초 '간편결제'를 시작으로 출발한 카카오페이는 국내 모바일 금융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카카오톡과 카카오페이 앱 두 개의 유입 채널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해왔다. 올해 6월말 기준 카카오페이 누적 가입자 수는 3560만명,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는 2000만명이다. 거래 규모 역시 크게 늘어나 출범 첫 해 1인당 평균 결제액은 6만6000원 수준이었던 것이 5년 차에는 무려 15배나 늘어나 1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규제 이슈 등 불확실성 속에서도 기관들의 높은 관심 속 수요예측을 마쳤다. 카카오페이의 수요예측에는 총 1545곳의 기관이 참여, 경쟁률 1714대 1을 기록했다. 이에 공모가는 희망밴드(6만~9만원) 최상단인 9만원으로 결정됐다. 특히 기관이 상장 후 일정 기간(최장 6개월)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무보유확약 비율이 70.4%에 달했다.

카카오페이는 상장 이후에도 다양한 신규서비스와 편의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의 MTS(모바일주식거래서비스)와 디지털 손해 보험사 설립, 자산관리 서비스, 대출 중개 확대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해외시장 진출도 가속화한다. 앤트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30조원 규모의 해외시장 공략에 나설 방침이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카카오페이의 본질은 금융 플랫폼이고 다양한 금융기관과 공생하며 함께 성장하고 있다"며 "결제와 금융 서비스 전 영역에서 빠른 디지털 컨버전스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사용자 수와 폭넓은 협력사 생태계, 편의성과 안정성을 겸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점유율을 빠르게 높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다음달 3일 코스피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의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11조7330억원으로 상장 후 코스피 30위권에 안착할 전망이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45.27상승 45.5518:03 12/02
  • 코스닥 : 977.43상승 0.2818:03 12/02
  • 원달러 : 1175.90하락 3.318:03 12/02
  • 두바이유 : 68.87하락 0.3618:03 12/02
  • 금 : 71.13하락 0.7518:03 12/02
  • [머니S포토] 장원영 '현실감 떨어지는 미모'(2021 AAA)
  • [머니S포토]  밝은 미소짓는 잠룡 이재명
  • [머니S포토] 윤석열, 국민의힘 상임고문단과 오찬 회동
  • [머니S포토] 산자중기위, 의견 나누는 이학영 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장원영 '현실감 떨어지는 미모'(2021 AAA)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