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주꾸미볶음 도전한 샤부샤부집…백종원 칭찬에 '눈물'(종합)

'백종원의 골목식당' 27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 뉴스1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백종원의 골목식당' 주꾸미볶음집으로 바뀐 샤부샤부집이 백종원의 인정을 받았다.

27일 오후에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신철원 골목 편' 샤부샤부집 이야기가 계속해서 이어졌다.

지난주 샤부샤부집은 주꾸미볶음으로 메뉴를 변경하고 주꾸미볶음집으로 새롭게 시작했다. 임신 전 요리를 담당했던 아내 사장님이 다시 주방을 진두지휘하며 주방장으로 돌아왔다.

주꾸미 맛집 투어를 다니며 연습에 매진했던 부부가 난관에 봉착했다고 전해져 시선을 모았다. 아내 사장님은 불안한 기색을 내비치며 긴장하기도. 이어 사장님은 불 쇼와 능숙한 웍질로 실력을 뽐냈다.

사장님은 "맛이 나쁘진 않다는 생각은 들지만"이라고 운을 떼며 '불맛'이 나질 않아 고민 중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주꾸미볶음 시식을 마친 백종원은 별다른 맛 평가 없이 주방으로 직접 나서 주꾸미볶음 시범을 보였다. 백종원은 쉴 새 없는 웍질에 오히려 주꾸미에 양념이 배지 않았다며 불붙을 때 웍질을 하는 것을 멈추고 놔두라고 조언했다.

두 가지의 주꾸미 볶음을 비교해서 맛보게 된 사장님 볶는 방식에 따라 확연히 달라진 식감 차이와 맛을 확인하고 해답을 찾은 듯 안도했다. 백종원은 "단맛도 적당하고 이 정도면 괜찮다"라며 주꾸미볶음 양념 맛을 인정했다.

이어 주꾸미볶음의 조력자로 활약할 바지락탕에 대한 평가가 이어졌다. 콩나물이 들어간 바지락탕에 백종원은 "국물 시원하네"라며 호평했지만, 원가에 대해 걱정했다. 이에 가격 경쟁력을 위한 대안으로 홍합탕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함께 나갈 밥을 고민하는 부부에게 백종원은 쌀로 유명한 철원의 특색을 살려 "밥에 힘을 줬으면 좋겠다"며 지역 특색을 살린 나물밥을 추천하기도. 이에 부부는 바로 근처 재래시장으로 향해 곤드레나물을 구매해 새로운 주꾸미볶음 한상차림을 준비했다.

불맛을 내기 위해 고군분투한 사장님은 10차 시도 끝에 시식용 한 상을 완성했다. 백종원은 곤드레나물밥에 들기름을 넣어 맛본 뒤 "훨씬 맛있다"고 칭찬하며 사장님의 불맛 주꾸미볶음을 시식했다. 백종원은 "아까보다 훨씬 맛있고, 불맛 나고"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홍합탕까지 완벽하다고.

백종원이 떠난 뒤, 아내 사장님은 주방에 주저앉아 "오빠도 고생했다, 아직 끝난 건 아니지만"이라며 오열하는 모습으로 먹먹함을 더했다.

한편,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91.72상승 18.4718:01 12/07
  • 코스닥 : 996.64상승 4.7718:01 12/07
  • 원달러 : 1179.50하락 3.518:01 12/07
  • 두바이유 : 73.08상승 3.218:01 12/07
  • 금 : 70.12하락 0.6718:01 12/07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 [머니S포토]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서 발언하는 이재명
  • [머니S포토] 정은보 금감원장 취임 이후 첫 여전업계 만남
  • [머니S포토] 대권도전 김동연, 인재영입 1호 소개 및 6호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