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얀센 접종자·기저질환자' 11월부터 부스터샷… "mRNA 백신 우선"(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계획이 28일 발표됐다. 사진은 28일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백신 접종 뒤 이상반응을 살피며 대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계획이 28일 발표됐다. 사진은 28일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백신 접종 뒤 이상반응을 살피며 대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계획에 50대 연령층, 기저질환자, 얀센 백신 접종자 등이 포함됐다.

얀센 접종 뒤 2개월이 지났다면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으로 추가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대상자는 28일 오후 8시부터 예약해 11월8일 접종 받는다. 50대 연령층과 보건의료인, 경찰·소방·군인 등 사회 필수인력은 접종 완료 뒤 6개월이 지났다면 추가 접종을 받는다. 추가접종은 화이자·모더나 등을 기본으로 하되 되도록이면 기본접종 때와 같은 종류 접종을 권고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1~12월 접종계획 세부사항을 확정해 28일 발표했다. 추진단은 추가접종을 3단계 형태로 시행한다.

대상자는 50대 연령층, 18~49세 기저질환자, 얀센 백신 접종자, 우선접종 직업군 등이다.

50대 연령층은 접종 완료 이후 6개월이 지나면 추가접종을 받을 수 있다. 이날 0시 기준 50대 접종완료자 약 791만명 중 4분기 접종 대상은 약 32만명이다. 50대 접종완료자 약 791만 명 중 4분기 접종 대상은 이날 0시 기준 약 32만명이다.

기저질환자는 ▲내분비 장애 ▲심혈관 질환 ▲만성 신잘 질환 ▲만성 호흡기 질환 ▲신경계 질환 ▲소화기 질환 등 질환자에 해당한다. 의사의 판단 아래 추가접종이 권고되면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내분비 장애·심혈관 질환·만성 신장 질환·만성호흡기 질환·신경계 질환·소화기 질환 등을 갖고 있는 기저질환자는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사망 위험이 높아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

얀센 접종자 148만명은 높은 돌파감염을 보이고 있고 접종자 다수가 활동이 왕성한 청장년층인 점을 고려해 추가 접종을 실시한다. 기본 접종자 전체를 대상으로 접종 완료 뒤 2개월 이후 추가 접종을 받게 된다. 이날 0시 기준 얀센 백신 접종자는 148만명이다.

1차 대응요원, 보건의료인, 돌봄 종사자,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및 어린이집 간호인력, 사회필수인력 등 우선접종 직업군은 접종 완료 6개월 이후 추가접종을 받게 된다.

2단계 추가접종의 대상별 예약 및 접종 일정은 얀센 접종자의 경우 이날 오후 8시부터 예약을 시작하고 11월8일부터 접종을 진행한다. 이외 2단계 대상군은 모두 같은달 1일과 15일 각각 사전예약과 접종을 받게 된다.
방역당국이 11월부터 시작되는 추가접종의 백신 종류를 기본적으로 화이자·모더나의 mRNA 백신을 활용하기로 했다. 사진은 화이자 코로나 백신. /사진=뉴스1
방역당국이 11월부터 시작되는 추가접종의 백신 종류를 기본적으로 화이자·모더나의 mRNA 백신을 활용하기로 했다. 사진은 화이자 코로나 백신. /사진=뉴스1


"백신 종류는 mRNA 백신 우선… 얀센 접종자는 희망시 얀센 접종"


추진단은 추가접종 대상이 확대되면서 추가접종 세부 시행기준을 마련했다.

추가접종 백신 종류는 기본적으로 mRNA 형식의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활용하고 가급적으로 동일 백신, 교차되는 백신 종류가 2종을 초과하지 않도록 한다. 모더나 백신으로 1·2차 를 맞았다면 모더나 백신을 그대로 추가접종 하게 된다. 아스트라제네카(AZ)-화이자 교차 접종은 화이자로 추가 접종한다.

예외적으로 mRNA 백신에 금기 대상(아나필락시스 등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 혹은 연기 대상(심근염·심낭염 등 이상반응 발생)은 의사 판단 아래 피접종자에 적합한 백신으로 접종 받게 된다. 얀센 백신 기본 접종자는 mRNA 백신을 추가 접종 받지만 본인이 희망하면 얀센으로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했지만 국내에서 접종하지 않는 시노팜·시노백 백신 접종자는 mRNA 백신으로 추가 접종을 받게 된다. WHO에서 미승인된 백신 접종자는 추가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
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88상승 0.2118:03 12/03
  • 금 : 70.79상승 1.66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