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쳤다고 투기 할까요"…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설' 태연 입 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태연이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를 당한 것과 관련해 투기임을 부인했다.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가수 태연이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를 당한 것과 관련해 투기임을 부인했다.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기획부동산 사기혐의와 관련, 투기임을 부인했다. 태연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쳤다고 제가 ㅌㄱ(투기)를 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태연은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과 떨어져 살았던지라 앞으로 남은 삶은 내가 일하고 생활하는 위치와 좀 더 가깝게 자주 만날 수 있는 곳에 가족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게 내 바람이었다"며 "가족 동의 하에 부모님 두 분이서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시고 나와 같은 꿈을 그리며 움직이고 결정지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목적이 의도와는 다르게 비춰지고 있는 것 같아서 글 올린다. 오해나 추측,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고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알게 된 상태라 일단 상황을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태연은 마지막으로 "굳이 이런 이야기를 왜 이렇게까지 하고 있어야 하는지 참 속상하지만 오해하고 안 좋게 생각하는 분들께 더 이상 억측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YTN은 한 기획부동산 그룹이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잘게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000여명에게 팔아넘겼고, 그 피해자 중에는 한류 스타 A씨의 가족이 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A씨가 태연이라는 추가 보도가 나오자, 태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 자산 관련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4%
  • 56%
  • 코스피 : 2968.33상승 23.0618:03 12/03
  • 코스닥 : 998.47상승 21.0418:03 12/03
  • 원달러 : 1180.10상승 4.218:03 12/03
  • 두바이유 : 69.67상승 0.818:03 12/03
  • 금 : 69.13하락 218:03 12/03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삼성경제연구소 방문한 이재명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인류난제해결을 위한 '혁신과학기술' 공모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