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내년 보험료 인상 급제동… 평균공시이율 2.25%로 동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이 내년 평균공시이율을 2.25%로 동결하면서 보험료 인상 명분이 사라졌다./사진=이미지투데이
금융감독원이 내년 평균공시이율을 2.25%로 동결하면서 보험료 인상 명분이 사라졌다./사진=이미지투데이

보험사들이 내년 보험료 인상에 급제동이 걸렸다. 금융감독원이 내년 평균공시이율을 2.25%로 동결하면서 보험료 인상이 사실상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은 보험사들의 내년 보험료 인상은 최소화시키면서 부채증가에 따른 보험사 부담은 제도 개선을 통해 완화시켜주겠다는 계획이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 보험감리국은 내년도 평균공시이율을 올해와 동일한 2.25%로 확정했다.  

평균공시이율이란 지난 1년 적용한 공시이율을 각 보험사의 적립금 기준으로 가중 평균한 값으로 0.25% 단위로 변동, 적용한다. 지난 2016년 보험상품 자율화 시기 이후 표준이율을 대신해 금감원은 평균공시이율을 공시했다. 2016년 3.5%였던 평균공시이율은 2017년 3.0%, 2018년 2.5%까지 낮아졌다가 2019년 동결된 뒤 지난해엔 2.25%로 0.25%포인트 떨어졌다. 

예정이율은 보험사가 보험료를 운용해 거둘 수 있는 예상수익률이다. 예정이율이 낮아질수록 보험료는 오른다. 예상수익율이 낮아질수록 보험료를 더 거둬야 가입자에게 약속한 보험금을 지급할 수 있다는 의미다. 

내년 평균공시율이 동결되면서 보험사들이 보험료를 올릴 주요 근거가 사라졌다. 보험사들은 평균공시이율 수준을 보고 신규 상품이 대거 출시되는 다음해 1월이나 4월경 예정이율을 결정한다. 합리적인 이유가 없다면 평균공시이율에 따라 예정이율을 조정할 수 밖에 없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평균 공시이율이 동결된 만큼, 금융당국이 예정이율 조정을 최소화하라는 신호를 준 것"이라며 "이런 내용을 반영해 내년도 상품계획 등을 세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862.68상승 20.418:03 01/20
  • 코스닥 : 958.70상승 24.818:03 01/20
  • 원달러 : 1192.40상승 0.718:03 01/20
  • 두바이유 : 88.44상승 0.9318:03 01/20
  • 금 : 86.37하락 0.2118:03 01/20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B, 다이내믹 드라이빙은 물론 일상주행의 감성도 보장
  • [머니S포토] 타타대우 '더넥스트 제네레이션'  인사말 전하는 김방신 사장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