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따, 디자인 표절 논란 '도마 위'… "내 작품 훔쳐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래퍼 염따가 디자인 표절 논란에 사과했다. /사진=코린나 마린, 염따 인스타그램
래퍼 염따가 디자인 표절 논란에 사과했다. /사진=코린나 마린, 염따 인스타그램
래퍼 염따가 디자인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일러스터 코린나 마린은 4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염따가 자신의 일러스트를 무단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한국의 래퍼 염따가 내 작품 'To The Moon'을 훔쳤다"며 "그리고 그걸 굿즈로도 판매했다. 메세지에 따르면 그는 굿즈 판매로 36만달러(4억2552만원)을 벌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너와 기꺼이 협업할 생각이 있다"며 노래 구찌의 뮤직비디오 일부를 첨부하기도 했다. 문제가 된 작품은 염따가 시바견을 타고 우주를 떠다니는 일러스트다. 원본에는 염따 대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 경영자(CEO)의 얼굴이 합성돼 있다. 머스크 CEO가 자신의 트위터에 공유해 인기를 얻었다.

논란이 일자 염따는 “이번에 판매된 굿즈의 디자인에 원작자가 따로 있다는 사실을 방금 확인했다”며 “확인을 미리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원작자와 접촉해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