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게차에 깔린 오토바이 운전자 "21세에 사고로 다리 절단… 생계 막막합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게차가 오토바이를 못 본 채 밟고 지나가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다리 절단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한문철TV 캡처
지게차가 오토바이를 못 본 채 밟고 지나가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다리 절단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한문철TV 캡처
지게차가 오토바이를 못 본 채 밟고 지나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다리 절단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 '한문철TV'는 4일 지게차가 오토바이를 밟고 지나가는 사고 영상을 올렸다. 영상은 지난 9일 오후 5시쯤 경기 화성시 한 도로에서 찍혔다.

영상에서 지게차는 신호를 보고 좌회전을 했다. 지게차는 유도선을 따라가지 않고 좌회전을 하다 신호대기하던 오토바이를 밟고 지나갔다. 만 21세인 오토바이 운전자는 크게 다쳐 다리 절단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현재 수사를 진행하고 있고 산업재해보상을 신청했으며 가해자는 영업 배상 책임보험 1억원을 들어 놓은 상태"라며 "피해자 측은 아무런 보험을 들지 않은 상태이며 아직 형사 등 어떤 합의도 하지 않은 상황인데 가해자 측은 1억원으로 합의를 보려 한다"고 전했다.

그는 "꽃다운 청춘에 다리가 절단된 사고를 당해 앞으로 살아갈 날들이 막막하기만 하다"라며 "산재에서 나오는 보상금을 제외하고 가해자에게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것인지 변호사마다 말이 달라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막막함을 토로했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마음은 100:0에서 90:10이었으면 좋겠지만 정지선을 위반한 오토바이 측이 10~20% 과실을 각오해야 한다"며 "출장 중 사고라서 산재는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애를 딛고 멋진 삶을 설계하길 기원한다"며 위로를 건넸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