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수 "윤석열 대선후보 될 듯… 홍준표, 굴러 들어온 돌에 치인 느낌일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재수 의원(더불어민주당·부산 북구강서구갑)이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윤석열 후보가 승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은 지난해 5월15일 부산시에서 시정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전 의원. /사진=뉴스1
전재수 의원(더불어민주당·부산 북구강서구갑)이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윤석열 후보가 승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은 지난해 5월15일 부산시에서 시정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전 의원. /사진=뉴스1
전재수 의원(더불어민주당·부산 북구강서구갑)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에서 윤석열 후보의 승리를 점치며 “홍준표 후보 입장에서는 착잡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민의힘은 사람을 키우는 정당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20년 이상 국민의힘에서 대통령이 되기 위해 훈련하고 검증받아온 홍 후보 입장에서는 입당한 지 4개월 된 윤 후보에게 치이는 느낌이 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굴러 들어온 돌을 데려오다 보니까 검증이 안 되고 훈련도 안 돼 있다”며 윤 후보를 비판했다.

성일종 의원(국민의힘·충남 서산시태안군)은 같은 방송에서 “윤 후보는 굴러 들어온 돈이 아니라 (민주당이) 키워서 보낸 후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키웠다”며 사람을 키우는 정당이 아니라는 전 의원의 주장에 반박했다.

홍 후보는 이날 발표되는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과 관련해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수용할 것”이라며 “반대 결과가 나오면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패배 시) 경선 흥행 성공 역할에 만족하겠다”며 “대통령은 하늘문이 열려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