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GM·포드 등 내연차 판매 단계적 중단 서약… 현대차·기아·토요타는 불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계 31개 나라와 주요 자동차업체 6곳 등이 오는 2040년까지 휘발유·경유 자동차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세계 31개 나라와 주요 자동차업체 6곳 등이 오는 2040년까지 휘발유·경유 자동차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세계 31개국과 주요 자동차업체 6곳이 오는 2040년까지 휘발유·경유 자동차 판매를 단계적으로 줄이겠다고 선언했다. 다만 이 서약에 현대자동차·기아 등은 동참하지 않았으며 법적 구속력도 없다.

10일(한국시각) 뉴욕타임스(NYT)·요미우리신문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오는 2035년까지 선도 시장에서 내연기관자동차 판매를 단계적으로 중단할 것을 서약했다. 최종 목표는 2040년 모든 내연차의 생산 중단이다.

서약에 동참한 기업은 메르세데스-벤츠,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볼보, 제규어랜드로버, 비야디 등 6곳이다. 이들은 지난 2019년 기준 세계 자동차시장 판매량의 4분의1을 차지한다.

이들 기업은 “2023년 또는 그 이전에 선두 시장에서 탄소 배출이 없는 신차 판매를 위해 노력할 것”이며 “이는 우리가 고객 수요를 창출하는 데 기여하기 때문에 사업 전략에 의해 뒷받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약 국가로는 영국, 캐나다, 인도, 네덜란드, 노르웨이, 폴란드, 스웨덴, 칠레 등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참가 24개국을 포함한 31개국이다. 미국의 캘리포니아주, 워싱턴주, 뉴욕주 등은 개별적으로 서약에 동참했다. 세계 네번째로 큰 자동차 시장인 인도 역시 이 서약에 참여했다.

이밖에 글로벌 차 공유 기업 우버와 자동차 리스업체 리스플랜을 포함한 업체 24곳도 동참했다. 이들은 2030년 또는 시장이 허용하는 더 이른 시기에 탄소 중립 차 운행을 약속했다.

반면 토요타, 폭스바겐, 르노, 닛산, 현대차·기아 등은 이번 서약에 불참했다. 세계 3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 중국, 일본을 비롯해 독일, 한국도 동참하지 않았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