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내 후송 구급대원들 훌륭…비난·질책 말아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배우자인 김혜경씨가 지난 9일 새벽 1시께 낙상사고로 인해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는 CCTV 영상 캡처. / 사진=이해식 민주당 의원 SNS 캡처
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배우자인 김혜경씨가 지난 9일 새벽 1시께 낙상사고로 인해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는 CCTV 영상 캡처. / 사진=이해식 민주당 의원 SNS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2일 낙상사고를 당한 부인 김혜경씨가 119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던 것과 관련해 "제 아내를 후송한 119구급대원을 비난·질책하지 말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3시 37분쯤 자신의 SNS를 통해 "저의 집에 119가 도착할 때 저는 복장을 갖추고 저희가 누구인지 끝까지 말하지 않았으니 그들이 제가 누군지 알 필요도 없지만 알 수도 없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이렇다보니 '00' 인사 보고 의무가 있다해도 보고 대상이 아니니 당연히 보고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재명 후보는 당시 부인 김혜경 씨를 이송했던 구급대원들을 두고 "제가 본 젊은 구급대원 3인은 훌륭한 공직자였다"며 "얼마 전까지 제가 지휘하던 경기도 공직자라는 것이 자랑스러울 정도였다"고 칭찬했다.

/ 사진=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SNS 캡처
/ 사진=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SNS 캡처
당시 김혜경 씨 이송을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관할 분당소방서에서 출동했는데, 분당소방서 상급기관은 경기도소방재난본부이다. 이재명 지사가 경기도지사직에서 사퇴한 지난 10월 25일 전까지만 해도 이재명 지사의 표현대로 이재명 후보 자신이 '지휘'하던 공공기관이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성실하게 임무를 잘 수행한 이들을 내용도 모른 채 질책할 것이 아니라 격려해 주시길 바란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지난 9일 새벽 김씨의 낙상 사고 당시 출동했던 소방대원들이 주요 인사에 대한 이송보고를 누락했다는 이유로 소방서에 불려가 질책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