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특검 수사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SFCC)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SFCC)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측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면죄부 수사'라며 비난하고 신속한 특검 도입을 거듭 촉구했다.

김병민 대통령 후보 대변인은 전날(13일) '이재명 구하기에 혈안이 된 검찰에 기대할 수 없다. 조건 없는 특검을 수용하라'는 논평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수원지검은 유착의 상대방인 S사 금융거래내역을 계좌 추적하지 않고 임의로 제출받았다고 한다"며 "뇌물을 준 사람에게 '내고 싶은 자료'만 제출하라고 하면 어떻게 범죄를 밝히겠나. 상식 밖의 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장동 비리 사건과 한 몸인 변호사비 대납 사건을 쪼개 수원지검으로 보낼 때부터 예견됐다"며 "사건 발생 후 한 달 이상 시간을 끌다가 이렇게 대놓고 면죄부 주는 수사를 하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윤 후보에 대한 수사당국의 '고발 사주' 의혹 수사와도 비교했다. 김 대변인은 "실체가 없는 고발사주 의혹은 공수처 검사 전원이 투입돼 온갖 강제수사를 동원하고 대검은 꼬투리라도 잡아볼까 해 대변인의 공용폰까지 불법 포렌식해 여론의 빈축을 샀다"며 "중추적 수사기관들이 정권에 대한 충성 경쟁에 눈이 멀어 형사사법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검을 조속히 도입해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