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이해찬, 선대위 이끌 것… 김종인만큼 강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청래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마포구을)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장 자리에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가 올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20일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한 정 의원. /사진=뉴스1
정청래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마포구을)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장 자리에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가 올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20일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한 정 의원. /사진=뉴스1
정청래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마포구을)이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를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대위에 참여할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이에 대비할 인물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정 의원은 16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지금은 이 전 대표가 (선대위에) 출전할 명분이 조금 덜 성숙했으나 그런 부분이 충족되면 대선 승리를 위해 출전하지 않을까 싶다”며 “김 전 위원장 이름만큼 강한 인물은 이 전 대표”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선대위가 잘 안 움직인다는 지적에는 “기계적 원팀에 너무 집착하지 않았나 싶다”며 “지금까지 탕평선대위에 신경썼다면 (이제부터는) 적재적소 인재 배치 선대위로 질적 전환을 해야 할 때”라고 답했다.

정 의원의 이날 발언은 전날 강훈식 선대위 정무조정실장의 발언과 어긋난다. 강 실장은 전날 같은 방송에서 “대선은 결국 후보 간의 인물 대결”이라며 “선대위 크기와 인물이 선거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는 건 옛날 방식”이라고 이해찬 등판론에 선을 그었다.

이 전 대표는 현재 명예직에 가까운 상임고문을 맡고 있다. 다만 이른바 '친노·친문'에 미치는 영향력과 대선 후보 선출 국면에서 이 후보 편에 선 점 등을 고려해 결국 이 후보 선대위를 지휘할 것이라는 예상이 민주당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