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다주택자 수 232만명… 1년 새 3.6만명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20년 주택소유통계'를 보면 지난해 다주택자는 232만명으로 전년보다 3만6000명(1.6%) 증가했다.  /사진=뉴스1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20년 주택소유통계'를 보면 지난해 다주택자는 232만명으로 전년보다 3만6000명(1.6%) 증가했다. /사진=뉴스1
통계청은 '2020년 주택소유통계'를 발표해 지난해 전체 주택 1852만6000가구 가운데 개인이 소유한 주택은 1596만8000가구로 전년보다 28만가구(1.8%)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주택을 가진 개인은 1469만7000명으로 전년보다 36만1000명(2.5%) 늘었다. 1인당 평균 소유 주택 수는 전년과 같은 1.09가구로 집계됐다.

주택을 2채 이상 소유한 다주택자는 232만명으로 전년보다 3만6000명(1.6%) 증가했다. 주택소유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2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다만 다주택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15.8%로 전년보다 0.1%포인트 감소했다. 다주택자 비중은 ▲2015년 14.4%로 집계된 후 현 정부 출범 전후인 ▲2016년 14.9% ▲2017년 15.5%로 급등했고 ▲2018 15.6% ▲2019년 15.9% 등 상승세를 이었는데 이번에 감소로 전환됐다.

다주택자 비중 감소는 지난해 집값 급등에 따라 청년층을 중심으로 '영끌' 매수에 나서는 등 세태가 형성되며 1주택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난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1주택자 수는 1237만7000명으로 전년보다 32만5000명(2.7%) 증가했다. 전체 주택 소유자의 84.2%로 전년보다 0.1%포인트 늘었다.

지난해 주택 소유건수 증가자 비중을 연령대별로 보면 30세 미만이 7.6%(10만8000명)로 전년(8만1000명)보다 1.0%포인트 증가했다. 40대는 전년보다 0.8%포인트 감소한 25.2%(35만5000명), 30대는 전년보다 0.2%포인트 감소한 24.0%(33만8000명)를 차지했다.

전체 주택 소유자의 연령별 비중은 50대가 25.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40대(22.7%), 60대(20.5%), 30대(11.4%), 70대 (11.4%), 30세 미만(4.7%) 등 순이었다.

2019년 무주택자에서 지난해 주택 소유자가 된 사람은 98만명, 2019년 유주택자에서 2020년 무주택자가 된 사람은 57만명으로 집계됐다. 1주택자가 2채 이상 다주택자가 된 사례는 33만7000명으로 나타났다.

가구 단위로 보면 지난해 주택을 소유한 가구는 1173만가구로 56.1% 비중, 무주택가구는 919만7000가구로 43.9% 비중을 차지했다. 유주택 가구는 전년보다 2.4%, 무주택 가구는 3.5% 각각 늘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