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치 주가조작' 권오수 구속… 김건희로 수사 확대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지난 16일 주가조작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로 구속됐다. /사진=뉴스1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지난 16일 주가조작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로 구속됐다. /사진=뉴스1
주가조작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를 받고 있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지난 16일 구속됐다. 이에 따라 검찰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씨의 공모 여부 수사에도 속도를 붙을 것으로 보인다.

권 회장은 이번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으로 꼽혔다. 여기에 김건희씨의 계좌를 관리하고 주가조작에 일명 '선수'로 참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모씨도 검거되면서 이번 수사는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뉴스1은 법조계 관계자를 인용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부장검사 조주연)는 김씨가 권 회장 등과 주가조작을 직접 공모했거나 범행을 도와준 방조 혐의 적용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 회장의 구속영장 범죄사실에는 김씨의 관여 여부 등이 적시되지 않았다. 하지만 권 회장의 신병을 확보함에 따라 검찰이 김씨의 주가조작 가담 여부 수사로 넘어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번 사건은 지난 2009년 발생했다. 김씨가 주가조작에 돈을 대는 이른바 '전주' 역할을 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이 접수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권 회장은 지난 2009년에서 2012년 사이 도이치모터스 최대주주이자 대표이사로 재직했다. 당시 회사 내부 정보를 유출하고 외부 세력을 '선수'로 동원해 주식 1599만주(636억원 상당)를 불법 매수해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구속된 권 회장을 통해 김씨의 관여 여부에 대한 진술을 확보할 전망이다. 김씨 소환 시기는 해당 진술을 받은 이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권 회장의 범죄사실이 적힌 구속영장 청구서에는 김씨와의 공모 혐의가 포함되지 않았다. 따라서 김씨에 대한 수사의 진척 상황은 알 수 없다. 검찰이 지난 6월부터 10월 사이 금융감독원, 증권사, 도이치모터스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지만 김씨의 주가조작 가담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