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먹는 코로나 치료제' FDA에 긴급사용 승인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이자가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사진=로이터
화이자가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먹는(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각) 화이자가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화이자는 '팍스로비드'라는 이름의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했다. 팍스로비드는 앞서 자체 임상 시험에서 입원과 사망 확률을 89%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WSJ는 FDA가 올해 안에 팍스로비드에 대해 긍정적 결정을 내릴 것으로 기대된다며 팍스로비드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이 이뤄지면 겨울철 확진자 수가 많이 늘어나더라도 다수는 병원에 가지 않고 집에서 간편하게 알약을 복용하면 된다고 전했다.

알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에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치료법의 필요성이 시급하다"며 "우리는 이 치료법을 잠재적 환자의 손에 쥐어주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움직이고 있다"고 밝혔다.

WSJ는 팍스로비드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이 이뤄진 이후 초기 공급은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화이자는 올해 18만회분 정도의 팍스로비드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내년에는 생산량을 5000만회분까지 늘릴 계획으로 알려졌다.

미국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MSD)의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는 지난 4일 영국에서 첫 승인을 받았다. 몰누피라비르는 자체 임상 시험에서 입원과 사망 확률을 50% 감소시키는 효과를 보였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