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 연말 성과급 지급한다… 7년 내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업의 40.5%가 올해 연말 성과급을 지급할 계획을 갖고 있었다. / 사진=뉴시스
기업의 40.5%가 올해 연말 성과급을 지급할 계획을 갖고 있었다. / 사진=뉴시스
기업 10곳 중 4곳은 올해 연말 성과급을 지급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사람인이 기업 343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연말 성과급 지급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5%가 ‘지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지급한다는 기업(27.5%)보다 13%포인트나 증가했으며 7년 내 가장 높은 수치다. 2019년(31.4%), 2018년(37.4%), 2017년(32%), 2016년 (36.6%), 2015년(35.4%)으로 첫 40%대 지급 비율을 기록했다.

연말 성과급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서’(68.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목표 실적을 달성해서’(40.3%)가 바로 뒤를 이었다. 실제 경영 목표 달성도 중요하지만 위드 코로나 이후 비즈니스를 이끌어 나갈 직원들을 독려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계속해서 ‘인재관리 차원에서’(19.4%),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되어 있어서’(9.4%), ‘회사 재정 상태가 좋아져서’(8.6%) 등이 있었다. 연말 성과급 지급 규모는 지난해와 비교해 ‘동일하다’(38.1%)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나, ‘증가’가 33.1%로 뒤를 이었고, ‘감소’(15.1%), ‘지난해 미지급’(13.7%) 순이었다.

1인 평균 지급 금액 역시 202만원으로, 지난해(198만원)에 비해 소폭(4만원) 늘었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276만원으로 중소기업(185만원)보다 91만원 가량 더 많았다.

성과급 지급 방식은 ‘부서 또는 개인별 실적에 따라 차등 지급’(47.5%)이 가장 많았고, ‘개별 실적 관계 없이 회사 실적에 따라 동일 지급’(27.3%), ‘직급에 따라 차등 지급’(25.2%) 순이었다.

반면 연말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204개사)들은 그 이유로 ‘회사 재정 상태가 좋지 않아서’(48%, 복수응답), ‘올해 목표 실적 달성에 실패해서’(27.9%), ‘다른 상여금을 지급했거나 계획 중이라서’(15.2%) 등을 꼽았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5:30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5:30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5:30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5:30 05/27
  • 금 : 1847.60상승 1.315:30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