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인으로 돌아왔다”… ‘게임축제’ 지스타, 오늘부터 5일 동안 열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지스타2021’이 오늘(17일)부터 5일 동안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다. /사진제공=한국게임산업협회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지스타2021’이 오늘(17일)부터 5일 동안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다. /사진제공=한국게임산업협회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지스타2021’이 오늘(17일)부터 5일 동안 부산 벡스코에서 대단원의 막을 올린다.

올해 17회째를 맞이한 지스타2021은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을 맡는다.

이날 개막식은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 박형준 부산광역시장을 포함해 더불어민주당 조승래·전용기 의원,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정의당 류호정 의원, 부산시의회 신상해 의장, 정문섭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게임업계에서는 본 전시회 메인스폰서 카카오게임즈의 조계현 대표, 크래프톤 김창한 대표, 시프트업 김형태 대표가 배석한다.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김규철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도 참석한다.

올해 지스타에는 40개국(온라인 참가 포함), 674개사, 1393부스가 참여한다. BTC관은 방역 강화를 위해 야외와 기타시설을 사용하지 않고 벡스코 제1전시장 전관에서 진행된다. 국내 기업으로는 카카오게임즈, 크래프톤, 그라비티, 시프트업, 인벤, 엔젤게임즈, 레드브릭, 하루엔터테인먼트 등이 참여한다.

해외기업으로는 텐센트 오로라 스튜디오, 쿠카게임즈 등이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아울러 부산인디커넥티드페스티벌(BIC) 특별관에서는 ‘BIC2021’에 출품했던 인디게임 중 약 30개 작품과 ‘지스타2021 인디 쇼케이스’에 지원했던 인디게임 중 심사를 통과한 약 30개 작품이 특별 전시된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과 불확실성 속에서도 오프라인 전시 참여를 결정해준 참가기업 모두에게 감사한다”면서 “5일간 오프라인과 온라인 양쪽 모든 곳에서 안전하고 즐거운 게임문화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스타2021이 개최되는 5일 동안 행사장 운영 시간과 동일하게 지스타TV 온라인 방송 채널도 운영된다. 현장에서 발생하는 주요 프로그램과 사전 녹화 영상들을 트위치와 아프리카TV를 통해 볼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