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미래 혁신 기술,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확인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모비스가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참가해 미래 혁신 기술을 선보인다. 사진은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카 ‘엠비전X’.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참가해 미래 혁신 기술을 선보인다. 사진은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카 ‘엠비전X’.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오는 26일부터 열리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미래 모빌리티 혁신 기술을 일반에 공개한다.

17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엠비전X, e-코너 모듈, 자율주행용 신개념 에어백 등 다양한 미래 기술을 선보일 예정으로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들은 미래 모빌리티 신기술을 직접 체험하고 색다른 공간에서 차별화된 이동 경험을 즐길 수 있다.

서울모빌리티쇼는 완성차와 부품사, 모빌리티 업체 등이 참가하는 모빌리티 분야 종합 전시회로 행사 명칭이 과거 서울모터쇼에서 올해부터 서울모빌리티쇼로 변경됐다.

이번 전시회에서 현대모비스는 승객의 안전과 차별화된 이동 경험을 최우선하는 미래 기술 철학을 ‘M-Tech GALLERY’ 라는 주제로 소개할 예정이다. M은 모비스(Mobis)와 모빌리티(Mobility)라는 중의적 뜻을 담고 있다.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시품은 엠비전X다. 엠비전X는 4인승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로 외관은 물론 독특한 실내 공간과 차별화된 기술 적용으로 새로운 차원의 이동 경험을 승객에게 제공한다.

엠비전X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차량 내 한 가운데 설치된 ‘버티컬 칵핏’(Vertical Cockpit)과 ‘360도 스크린’으로 변하는 유리창이다. 버티컬 칵핏은 사각 기둥 형태로 각 면에 28인치 디스플레이가 설치됐다. 승객들의 동작을 인식해 내비게이션 실행, 음악 재생, 음량 조절 등이 가능하다. 차 안 360도 유리창을 공연 감상용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자율주행 모드에서 엠비전X는 이동형 공연장이 되는 셈.

바로 옆 전시 공간에서는 앞으로 미래 자율주행차에서 승객의 몸을 보호하는 에어백은 어떤 모습인지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자율주행 중에 마주 앉은 승객을 보호하는 ‘대면 승객 보호 에어백’, 시트를 눕혀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고 있는 승객의 머리와 가슴을 보호하는 ‘릴렉스 승객 보호용 에어백’ 등이 전시된다.

현대모비스는 미래 모빌리티 핵심 기술로 꼽히는 차세대 자동차 바퀴인 ‘e-코너 모듈’도 관람객들에게 선보인다. e-코너 모듈은 차량의 제동, 조향, 현가, 구동 시스템을 바퀴 하나에 접목시킨 신기술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바퀴가 최대 90도까지 회전하기 때문에 차량이 좌우로 움직이거나 제자리에서 회전하는 것도 가능하다. 도심의 좁고 복잡한 도로 환경에서 차 운행의 민첩성이 크게 증대되는 장점이 있다.

이밖에 현대모비스는 이번 전시회 참가 기간 중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키트를 활용해 직접 만들어보고 체험해볼 수 있는 ‘주니어공학교실’도 운영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