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사의 갈림길'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다음달 8·12일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프로축구연맹이 17일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날짜를 발표했다. 승강플레이오프는 오는 12월 8일과 12일 열린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프로축구연맹이 17일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날짜를 발표했다. 승강플레이오프는 오는 12월 8일과 12일 열린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 /사진=이미지투데이
승격이냐 강등이냐를 가릴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PO)가 다음 달 열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7일 "최근 서면 이사회를 통해 올해 승강 플레이오프 대회 요강을 의결했다"며 일정을 확정 발표했다. 2021시즌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는 오는 다음달 8일 저녁 7시 1차전, 12일 오후 2시 2차전이 각각 열린다.

선수 교체 인원은 3명이다. 22세 이하(U-22) 선수 1명을 선발로 포함하고 출전선수 명단에 2명 이상 등록해야 한다. U-22 선수가 선발에 없으면 선수 교체인원은 1명 줄고, 2명 미만인 경우 출전 가능한 선수 수(총 18명)에서 1명씩 차감된다. 이는 올 시즌 K리그2 선수교체와 동일한 방식이다. 단 경기가 연장전에 돌입할 경우 1명의 추가 교체가 가능하다.

승강 PO에 나서는 팀의 선수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경기 출장 가능한 선수가 15명(골키퍼 1명 포함) 이상이면 경기를 진행한다. 15명 미만이면 다음날 같은 경기장에서 재경기를 원칙으로 한다. 다만 다음날에도 재경기가 불가능할 경우 1차전은 다음달 22일, 2차전은 26일로 각각 연기한다.

만에 하나 이 날짜에도 경기를 진행할 수 없으면 확진자가 발생한 팀의 0-2 몰수패를 선언할 예정이다. 양 팀 모두 확진자가 발생해 인원이 부족한 경우에는 연맹이 일정을 재조정하기로 했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6월 발표한 '프로스포츠 표준계약서'의 내용을 반영한 프로축구 표준선수계약서와 규정 개정안도 통과됐다. 이에 따라 임의탈퇴 제도가 폐지된다. 또 구단이 소속 선수의 이적을 추진할 때에는 선수와 사전 협의를 거쳐야 한다. 개정된 계약서는 오는 2022년도 선수계약부터 전면 사용될 예정이다.
 

류예지
류예지 ryuperstar@mt.co.kr

머니S 류예지 기자입니다. 스포츠를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