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일, 경기도 '버스 대란' 오나… 노조, 협상 결렬 시 파업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지역자동차노조가 오는 18일 파업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수능일 버스 대란이 우려된다. 사진은 지난 2일 경기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버스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모습. /사진=뉴스1
경기지역자동차노조가 오는 18일 파업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수능일 버스 대란이 우려된다. 사진은 지난 2일 경기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버스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모습. /사진=뉴스1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오는 18일 경기도 내 광역버스와 시내버스가 운행하지 않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버스노조 측이 근무형태 변경과 관련해 합의가 되지 않으면 이날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예고했기 때문이다.

경기지역자동차노조는 오는 18일 오전 0시부터 오전 4시까지 열리는 경기버스운송사조합과의 2차 조정회의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이날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노조와 버스운송사조합은 지난 15일 오전 10시부터 16일 오전 1시30분까지 1차 조정회의를 열었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노사 합의의 최대 쟁점은 근무형태 변경이다. 노조는 1차 조정회의에서 장시간 운전 철폐를 위한 1일 2교대제를 요구했으나 합의가 결렬됐다.

노조는 합의가 결렬된 후 도, 도의회 등에 노선버스 근무형태 개선 태스크포스(TF)팀 구성, 1일 2교대제를 위한 단계적 이행 방안 제시 등을 요구했다. 조정기한 만료 시간은 당초 오는 18일 오전 0시에서 오전 4시로 연장됐다.

2차 조정회의가 결렬될 경우 도내 22개 버스업체의 4100여대 버스(민영제 4600여대, 공공버스 499대)가 멈춘다.
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경우 수능 당일 수험생뿐 아니라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파업 돌입 여부는 오는 18일 첫차 운행 시간 직전에야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총파업 찬반투표를 통해 쟁의권을 확보한 업체는 ▲경기공항리무진 ▲경남여객 ▲남양여객 ▲명성운수 ▲보영운수 ▲삼경운수 ▲삼영운수 ▲서울여객 ▲선진상운 ▲성남시내버스 ▲성우운수 ▲오산교통 ▲용남고속 ▲용남고속버스라인 ▲의왕교통 ▲소신여객 ▲수원여객 ▲신성교통 ▲신일여객 ▲제부여객 ▲화영운수 ▲가평교통 ▲파주선진 등이다. 수원여객은 전날 조정회의를 통해 합의를 마쳐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