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반대에도'…부산시, 교통공사·도시공사 사장 임명 ‘강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청 전경./사진=박비주안 기자
부산시청 전경./사진=박비주안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17일 오후 부산교통공사 사장에 전(前) 한국철도공사 경영기획본부장 한문희를, 부산도시공사 사장에 전(前)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 김용학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두 산하기관의 사장 임용일은 18일로 결정됐다.

부산시는 “이번 공공기관장 인사의 경우 정실인사를 철저히 배제하고, 최고의 전문성과 식견을 가진 적임자를 지명했다”며 “부산교통공사, 부산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한 시의회 인사 검증 경과 보고서를 전달받은 뒤, 부적격 의견을 제시한 사유를 면밀히 분석한 결과 사장으로서의 자질이나 도덕성에 큰 흠결이 없다고 판단해 최종 임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부산시의회의 입장이다. 부산시의회는 두 공공기관장에 대해 “부산시와 연고가 전혀 없어 지역현안에 대한 이해도가 낮다”고 임명에 반대해왔다.

이에 부산시는 “철도전문가는 인력풀이 극히 제한적이라 전임 부산교통공사 사장 모두 부산시와 연고가 없는 철도전문가였으나 모두 부산교통공사를 원활히 경영한 바 있다. 한문희 부산교통굥사 사장은 다각도의 평판 조회 결과 소통을 통한 현안 해결 역량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았다”고 첨언했고 “김용학 부산도시공사 사장의 경우, LH공사 재직 시 부산의 신평장림 산단, 녹산공단, 생곡산단 등 10여 개 산단 개발 및 조성 사업을 추진한 도시계획 전문가로 이미 동서 균형발전 등 부산의 도시개발 현안에 대한 이해가 높다”고 반박했다.

부산시는 “지난 8일 부산교통공사, 부산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한 시의회 인사 검증 경과보고서 상 부적격 의견을 전달받은 이후 부적격 사유에 대해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의 고위공직 후보자 인사 검증 7대 기준인 병역기피, 세금 탈루, 불법 재산증식, 위장전입, 연구부정행위, 음주운전, 성 관련 범죄 의혹은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부산시는 양 공사 노조를 찾아가 직접 소통하고, 시의회와도 계속 대화하며 입장의 차이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전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시와 시의회 간 관점과 지향의 차이를 인정하는 것이 협치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시의회 의견을 신중하고 면밀하게 검토하였으나, 유감스럽게도 임명하지 않을 타당한 사유를 찾기 어려웠다”며, “캠프 인사 등 시의회가 인사검증시 거부감을 가질 만한 인사를 배제하고 심사숙고하여 전문가를 등용한 만큼 사장으로서의 역량을 지켜보고 판단해 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부산시설공단 신임 이사장은 재공모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부산=박비주안
부산=박비주안 moneys0811@mt.co.kr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8.50하락 8.7214:49 05/26
  • 코스닥 : 871.00하락 1.6914:49 05/26
  • 원달러 : 1268.90상승 4.314:49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49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49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