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을 수 없다"… 신동엽, 100억 증여 사기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엽이 자신이 겪었던 ‘100억 증여 사기 논란’을 공개한다. /사진=TV CHOSUN ‘미친.사랑.X’ 제공
신동엽이 자신이 겪었던 ‘100억 증여 사기 논란’을 공개한다. /사진=TV CHOSUN ‘미친.사랑.X’ 제공
신동엽이 자신이 겪었던 ‘100억 증여 사기 논란’ 전말을 공개한다. 

17일 밤 10시 방송되는 ‘미친.사랑.X’ 3회에서는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스토킹 범죄’에 대해 다룬다.

이날 오은영 박사는 스토킹과 관련된 범죄자의 심리 분석을 해나가며 “스토킹이 심해지면 ‘망상 장애’로까지 확대, 살인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질병이다”라고 심각성에 대해 경고했다. 이에 신동엽과 손수호 변호사는 각자 경험했던 ‘망상 장애’와 연관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무엇보다 신동엽은 자신이 직접 당한, 충격적인 ‘사기 일화’를 방송 최초로 고백,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10년 전 신동엽의 가족과 지인들이 “신동엽이 나에게 100억을 주기로 약속했는데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는 의문스런 연락을 받았다는 것.

더욱이 이런 유언비어와 더불어 지속적인 연락으로 괴롭힘을 당하자 결국 참다못한 신동엽은 경찰에 이를 신고했고, 경찰서에서 소문을 퍼트린 사람과 독대까지 가졌지만 알고 보니 ‘망상 장애’ 환자였다는 황당한 사연을 토로했다. “지금까지 잊을 수 없다”는 신동엽의 아찔한 ‘망상 장애’ 경험담의 전말에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신동엽은 인기 아이돌이 휴대폰 번호를 자주 변경하는 이유에 대해 전해 충격을 더했다. 전화번호를 자주 바꾸는 친한 아이돌 멤버에게 “왜 이렇게 번호를 자주 바꿔?”라고 질문을 하자, “대리점에서 전화번호를 바꿔서 나오는 그 순간에도 문자가 와요”라고 답했다는 것. 공포스러운 상황과 딱 맞아떨어지는 스토킹 예시를 들어 소름을 불러일으켰다.

그런가 하면 신동엽에 이어 손수호 변호사 또한 한 여자가 찾아와 “나는 이재용 부회장의 정혼자”라며 “연락이 두절된 이재용과 만나게 해주면 거액의 사례금을 주겠다”는 제안을 해 거절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돌이켜보니 그분은 심각한 망상 장애를 앓고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라는 손수호의 발언과 함께 ‘망상 장애’에 대한 위험성과 경각심을 일깨운 ‘역대급 의뢰인’의 실체는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